삼성 이재용, 리창 총리와 회동…중국 네트워크 강화
삼성 이재용, 리창 총리와 회동…중국 네트워크 강화
  • 장민제 기자
  • 승인 2024.05.26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5년 수원·기흥사업장서 만난 후 19년만에 재회
이 회장 "삼성, 협력사 코로나 위기극복 도움 감사"
(왼쪽부터)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과 리창 중국 총리가 26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면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사진=삼성전자]
(왼쪽부터)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과 리창 중국 총리가 26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면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사진=삼성전자]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리창 중국 총리와 회동하며 중국 고위 인사들과 네트워크를 다졌다.

이 회장은 26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한·일·중 정상회담을 위해 방한한 리창 중국 총리와 만났다. 이 자리에는 △우정롱 국무원 비서장 △진좡롱 공신부 부장 △왕원타오 상무부 부장 △쑨예리 문화관광부 부장 △마자오쉬 외교부 부부장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 등이 배석했다.

삼성 경영진은 △전영현 삼성전자 DS부문장 부회장 △노태문 삼성전자 DX부문 Mobile eXperience사업부장 사장 △박학규 삼성전자 경영지원 실장 사장 △최윤호 삼성SDI 대표이사 사장 △최주선 삼성디스플레이 대표이사 사장 △양걸 삼성전자 Samsung China 사장 △김원경 삼성전자 Global Public Affairs 사장 등이 참석했다.

한·일·중 정상회담을 위해 방한한 리창 총리는 국내 기업 중 유일하게 삼성전자와 별도 면담을 가졌다.

리창 총리는 2005년 시진핑 당시 저장성 서기가 방한했을 때 비서장 직책으로 삼성전자 수원·기흥 사업장을 방문했다. 이번 방한에서 19년 만에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과 한국에서 만났다.

이 회장은 리창 총리에게 "코로나 시절 삼성과 삼성의 협력사들이 위기를 극복하도록 도와주신 점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중국 정부는 코로나19 기간에 △삼성전자 중국 출장 직원을 위한 전세기 운항 허가 △시안 봉쇄 기간 중 삼성전자 반도체공장 생산중단 방지 △상하이 봉쇄 기간 중 삼성SDI 배터리 핵심 협력사 조기 가동 지원 등 사업 차질을 최소화하도록 지원했다.

리창 총리는 3000여개 외자기업이 참여하는 수입제품 전시회 '중국국제수입박람회'가 2018년 11월 처음 개최된 이후 매년 삼성전자 부스를 찾아 격려했다.

특히 지난해 행사에서 삼성 부스를 찾은 리창 총리는 "수입박람회 1회부터 6년 연속 부스를 방문한 회사는 삼성이 유일하다. 앞으로도 삼성이 중국에서 계속 발전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리창 총리는 "삼성은 이미 훌륭한 기업이지만 중국에 왔기 때문에 더욱 잘될 것"이라고 격려하기도 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과 리창 중국 총리(맨 오른쪽에서 두번째) 일행이 26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면담하는 모습.[사진=삼성전자]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과 리창 중국 총리(맨 오른쪽에서 두번째) 일행이 26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면담하는 모습.[사진=삼성전자]

이 회장은 오래전부터 시진핑 국가주석을 비롯해 국무원 총리, 정치국 사무위원 등 중국 핵심 인사들과의 교분을 쌓아왔다.

시진핑 주석과의 인연은 2005년 저장성 당서기였던 시 주석이 삼성전자 수원 사업장을 방문하면서 시작됐다. 이후 이 회장이 2013년 중국 보아오 포럼의 이사로 활동하며 더욱 돈독한 관계를 쌓았다.

특히 이 회장은 한국을 방문하는 중국 고위 인사들과도 회동 자리를 마련하는 등 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다.

이 회장은 지난 2015년 1월 '중국 방문의 해' 행사 일환으로 한국을 방문 중이었던 왕양 중국 부총리와 신라호텔에서 회동을 가졌다. 그는 "중국 지방 정부 및 기업과도 협력을 확대해 한중 교류 활성화에 적극 동참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지난해 3월엔 '중국발전고위층포럼'에 참석해 중국 고위급 인사들과 네트워크를 형성했다. '중국발전고위층포럼'은 중국 국무원 발전연구센터가 주최하고 중국발전연구기금이 주관하는 중국의 대표적 대외경제 교류 플랫폼이다.

이 회장은 포럼 참석 전 톈진의 삼성전기 사업장을 방문하고 시진핑 국가주석의 최측근인 천민얼 톈진시 서기와도 면담을 가지면서 중국 네트워크를 강화에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삼성은 국내에서와 마찬가지로 사업뿐만 아니라 중국 사회 발전을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지속하고 있다.

삼성은 중국사회과학원이 발표하는 중국 외자기업 CSR 평가 순위에서 2013년부터 지금까지 11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삼성은 과학기술분야 인재를 육성하기 위해 2013년부터 중국내 중·고·대학생 대상 과학경진대회 'Solve for Tomorrow'를 실시하고 있다. 과학기술분야 우수 여성인재 양성을 위해 12 ~ 16세 여학생을 대상으로 '삼성 STEM 걸스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또한, 삼성은 2015년부터 중국 부빈기금회(빈곤퇴치기금)와 농촌관광 사업을 육성해 마을의 자립을 돕는 '나눔 빌리지 사업'을 진행해왔다.

jangstag@shinailbo.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