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시, 금정역 일원 종합개발 기본구상안·역사 통합 개발안 시민설명회
군포시, 금정역 일원 종합개발 기본구상안·역사 통합 개발안 시민설명회
  • 문인호 기자
  • 승인 2024.05.26 1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군포시)
금정역 통합개발 조감도 (사진=군포시)

경기 군포시는 지난 24일 ‘금정역 일원 종합개발 기본구상안 및 역사 통합 개발안’ 사업추진 과정에서부터 시민 참여와 정보를 공유하고 시민의견 개진을 위해 시민설명회를 열어 금정역 일원 기본구상안 및 통합 개발안에 대하여 설명했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3시 시청에서 열린 시민설명회는 하은호 시장, 이길호 군포시의장, 이학영 국회의원, 지역구 도·시의원, 시민 약 150명이 참석했다.

시민설명회는 금정역 일원 종합개발 기본구상안과 기본구상안의 1단계 사업인 금정역사 통합 개발안을 설명하고 의견을 청취하는 질의응답 순서로 진행됐다.

금정역 일원 종합개발 기본구상안 내용은 단계별로 △1단계(금정역 통합 개발+환승체계 개선) △2단계(복합환승센터 건립 추진) △3단계(경부선 지하화 대비)로 추진하는 계획을 설명한다.

또한, 금정역 통합 개발은 △통합 개발 대안 △대안별 타당성 검토 △디자인 안을 제시하였으며 특히 경기 남부권 역사의 랜드마크가 될 수 있도록 금정역 부근 안양천, 산본천이 합류하는 지리적 특성과 주요사업인 산본천 복원사업과 조화될 수 있는 디자인으로 최적의 안을 제시한다.

군포시는 이번 시민설명회를 통해 제출된 시민의견을 반영하여 올해 6월 국토교통부 승인 신청과 노후역사 개량사업을 추진하는 한국철도공사와 금정역 통합개발에 대한 사업시행 협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또한 GTX-C노선 정차로 트리플역세권이 형성되는 금정역이 지역발전의 거점 역할을 수행하고 시민의견을 최대한 반영하여 소통과 공감 행정도 지속적으로 실천할 방침이다.

한편 군포시는 이날 행사 이후 6월7일까지 직접 방문과 e-mail로 의견서를 제출받아 검토결과를 회신할 계획이다.

mih258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