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호동 회장, 저출생 극복 위한 年 10%대 적금 출시
강호동 회장, 저출생 극복 위한 年 10%대 적금 출시
  • 김소희 기자
  • 승인 2024.05.26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협상호금융·NH농협은행, 총 4만좌 판매…최대 7%p 우대
강호동 농협중앙회장. [사진=농협]
강호동 농협중앙회장. [사진=농협]

강호동 회장이 이끄는 농협이 사회공헌형 상품 ‘NH상생+아이희망적금’을 출시하며 저출생 극복을 지원한다.

26일 농협 상호금융에 따르면, 이 적금은 1인당 매월 1만원 이상 50만원 이하 납입이 가능한 1년 만기 자유적립적금 상품이다.

대상은 임신부·신혼부부(2024년 1월 1일 이후 결혼), 아동의 부모(2017년 1월 1일 이후 출산)다. 가입은 오는 27일부터 농·축협 영업점에서 대면으로만 가능하다.

‘NH상생+아이희망적금’의 판매좌수는 2만좌다. 만기 시 1%포인트(p)의 우대금리를 제공한다.

특히 결혼·임신·출산·난임 중 하나의 사항을 증명하는 고객에게는 3%p, 2자녀 이상 양육 고객에게는 2%p, 자녀 명의로 입출식 통장을 개설하는 고객에게는 1%p의 우대금리를 각각 만기 시 추가 제공한다. 가입고객은 기본금리 포함 최고 연 10%대의 고금리 혜택을 받을 수 있다.

NH농협은행서도 ‘NH상생+아이행복적금’을 2만좌를 출시한다. 이 또한 오는 27일부터 NH농협은행 영업점에서 대면가입만 가능하다.

강호동 회장은 “최근 합계출산율이 0.7명대로 떨어지고 정부에서 저출생대응기획부 신설계획을 밝히는 등 저출생 문제가 가장 큰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다”며 “농협은 사회공헌형 상품 출시 등으로 사회적 이슈 해결에 동참하면서 ‘변화와 혁신을 통한 새로운 대한민국 농협’ 구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ksh333@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