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양군, ‘단양사투리 경연대회’ 대성황… 철쭉제 40주년 기념
단양군, ‘단양사투리 경연대회’ 대성황… 철쭉제 40주년 기념
  • 신재문 기자
  • 승인 2024.05.26 12: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40회 단양 소백산 철쭉제 단양사투리 경연대회서 수상한 참가자들이 기념하진을 찍고 있다 (단양군)
제40회 단양 소백산 철쭉제 단양사투리 경연대회서 수상한 참가자들이 기념하진을 찍고 있다 (단양군)

충남 단양군은 현장에 특별한 행사들이 펼쳐지며 뜨거운 축제의 열기가 절정으로 치닫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특히 40주년 기념행사로 ‘단양사투리 경연대회’가 수변특설무대에서 진행됐다.

열띤 예심 현장에서 살아남은 11팀의 참가자들이 무대 위에서 유쾌하고 감동적인 이야기를 단양사투리로 풀어내며 다양한 끼를 발산했다.

이날 무대는 수많은 관중의 웃음소리와 다수의 방송사에서 설치한 카메라의 빛들이 어우러져 대회의 인기를 실감케 했다.

대회는 참가자와 관람객들이 서로 소통하는 사투리 공연들로 분위기가 한껏 무르익었다.

영광의 대상은 ‘어머니와 아들’을 공연한 송병선 할머니와 이만우 적성면 하원곡리 이장이 수상하며 300만 원의 상금을 받았다.

무려 90세의 나이에 단양사투리 공연을 한 송 할머니는 특유의 호쾌한 웃음소리와 구수한 사투리로 관객들에게 감동과 웃음을 선사했다.

김문근 군수는 “대중 앞에 한 번도 서보지 않은 순수한 군민들이 몇 달 동안 맹연습하며 대회를 준비하시느라 고생을 많이 하셨다”며 “이번 대회가 우리 지역 사투리를 소중하게 느끼게 되는 계기가 됐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특색있는 단양사투리를 전승·보존하기 위한 대회를 올해 철저히 분석해 내년에는 더 업그레이드하겠다”고 말했다.

jmshin@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