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립교향악단, 클래식 음악과 시작하는 상쾌한 아침
대전시립교향악단, 클래식 음악과 시작하는 상쾌한 아침
  • 정태경 기자
  • 승인 2024.05.26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 31일 대전시립교향악단 마티네 콘서트2, 연정국악원 작은마당
마티네 콘서트2 포스터 (자료제공=대전시립교향악단)
마티네 콘서트2 포스터 (자료제공=대전시립교향악단)

대전시립교향악단의 특색 있는 시리즈로 인기를 끌고 있는 마티네 콘서트의 올해 두 번째 무대가 오는 31일 오전 11시 시립연정국악원 작은마당에서 펼쳐진다.

지휘자가 연주 중간에 해설을 곁들여 음악과 함께 관객들에게 편안한 오전 시간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인 마티네 콘서트는 올해는‘로맨틱’을 주제로 진행되고 있다.

이번 무대에서는 목포시립교향악단의 제6대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를 역임하고, 전국을 무대로 활발하게 활동 중인 젊은 지휘자 정헌이 바통을 잡고 무대를 이끈다.

콘서트 주제인 ‘로맨틱’에 걸맞게 슈베르트의‘밤과 꿈’그리고 리하르트 슈트라우스의 ‘내일’로 첫 무대를 장식한다. 

이 두 곡은 본래 성악곡인데 이번 연주회에서는 특별히 대전시향 관악기 단원들의 솔로로 연주된다. ‘밤과 꿈’은 이석재의 트럼펫 연주로‘내일’은 클라리넷 수석 이진아가 연주해 원곡과는 다른 색다른 음색의 매력을 맛볼 수 있다.

이어 포레의 ‘시실리엔느’와 말러가 사랑하는 그의 아내에게 헌정한 곡으로 유명한 교향곡 제5번의 4악장 ‘아다지에토’가 연주된다. 마지막 무대는 바그너의 지크프리트 목가로 장식한다.

예매는 대전시립교향악단 홈페이지 및 대전시립연정국악원 홈페이지, 인터파크에서 가능하고, 2017년생 이상 입장 가능하다. 그 외 자세한 사항은 대전시립교향악단 홈페이지를 참조하거나 전화로 문의하면 된다.

taegyeong3975@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