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EV3 출시…송호성 "급속충전 31분에, 501km 달린다"
기아, EV3 출시…송호성 "급속충전 31분에, 501km 달린다"
  • 이정범 기자
  • 승인 2024.05.23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번째 전용 라인업, 7월 3000만원대 판매…"전기차 대중화 앞장"
기아 EV3 측면부. [사진=이정범 기자]
기아 EV3 측면부. [사진=이정범 기자]

송호성 기아 사장이 합리적인 가격의 콤팩트 SUV 모델을 EV시리즈에 추가했다. 이를 통해 경쟁력을 강화, 전기차 대중화에 앞장선다는 복안이다.

기아는 21일 온라인으로 'The Kia EV3 글로벌 프레스 콘퍼런스'를 개최하고 기아의 세번째 전용 E-GMP 모델 'EV3'를 세계 최초 공개했다. 온라인으로 진행된 이날 행사는 송호성 사장을 비롯해 파블로 마르티네즈 CXD 상무, 서하준 국내상품실장 상무, 류창승 고객경험본부장, 카림 하비브 글로벌디자인담당 부사장, 마릴리아 빌 CMF 기아넥스트 팀장 등이 참석했다.

송 사장은 환영사를 통해 "EV3는 전기차의 대중화를 이끌고 전동화 모빌리티 시대의 새로운 고객 경험을 선사할 콤팩트 SUV로 기아가 지속가능한 모빌리티 솔루션 프로바이더로 나아간다는 기아의 의지가 담긴 차량"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공개된 EV3는 2021년 출시된 기아의 첫 전용 전기차 EV6와 2023년 론칭한 대형 플래그쉽 EV9에 이은 3번째 전용 전기차 라인업이다. 3000만원대로 가격이 형성될 것으로 예상되며 준중형 SUV 포지션으로 기아의 전기차 대중화 전략을 주도할 모델로 평가된다. 

송 사장은 "EV3를 개발하면서 글로벌 시장에서는 3만5000~5만달러 사이가 최초 주고객층이 기대하는 가격대로 생각하고 있다"며 "국내 시장의 경우 인센티브를 감안을 했을 때 3000만원 중반대로 시작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EV3는 롱레인지와 스텐다드 모델 2가지로 운영된다. 롱레인지 모델은 1회 충전 시 17인치 휠 및 산업부 인증 기준 501km의 주행가능거리를 갖췄다. 350kW급 충전기로 급속 충전 시 배터리 충전량 10%에서 80%까지 31분이 소요된다. 전륜에 적용한 모터는 최고출력 150kW 최대토크 283Nm를 발휘한다.

송 사장은 "EV3는 전기차 대중화라는 역할로 합리적인 가격과 최적화된 상품성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전륜 기반의 400V 시스템을 적용했다"며 "대형 배터리임에도 충전 전류를 최적화해 동급 차종 대비해서는 굉장히 빠른 충전 시간을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EV3는 현대차그룹 차량 라인업 최초로 모든 회생제동 단계에서 i-페달을 활성화할 수 있다. 운전 편의성은 물론 탑승객의 승차감을 높여주는 i-페달 3.0을 적용해 다양한 상황에서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실내·외 V2L 기능도 마련했다. 

이와 더불어 기아 EV 최초로 탑재한 ‘기아 AI 어시스턴트’뿐만 아니라 ‘차량 내 엔터테인먼트’와 ‘디스플레이 테마’ 등 혁신적인 커넥티비티 사양도 탑재됐다.

기아는 오는 6월 초 국내 고객을 대상으로 계약을 개시하고 정부 부처 인증 절차가 완료되는 것으로 예상되는 7월 중 본격적인 판매를 시작할 예정이다. 기아는 혁신적인 기술과 동급 EV 대비 보다 높은 상품 경쟁력을 갖춘 EV3로 전기차 대중화를 선도한다는 계획이다.

송 사장은 “EV3는 기아의 차별화된 상품성과 고객경험을 더 많은 고객에게 제공하기 위해 개발된 콤팩트 SUV EV”라며 “EV3는 산업부 인증 기준 1회 충전 시 501km 주행할 수 있어 전기차 구매를 망설이던 고객들의 공통된 우려를 해소해 전기차 대중화를 선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jblee98@shinailbo.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