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천구, ‘모기 유충 사전 박멸’ 100인의 마을사랑방역봉사단 뜬다
양천구, ‘모기 유충 사전 박멸’ 100인의 마을사랑방역봉사단 뜬다
  • 김용만 기자
  • 승인 2024.05.22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마을지도자 양천구협의회와 협력해 민관협력 방역체계인 ‘마을사랑봉사단’ 구축
동별 6명 내외 총 100여 명 여름철 위생해충 서식지 등 취약지역 집중 방제활동 시작
공원, 마을마당 등 살충기 32대 추가 설치해 총 176대 운영, 11월까지 야간시간대 가동
안양천 일대 방역차량 가동 모습 (사진=양천구)
안양천 일대 방역차량 가동 모습 (사진=양천구)

서울 양천구는 여름철 감염병을 매개하는 위생 해충을 퇴치해 쾌적하고 깨끗한 도시환경을 조성하고자 민관협력 방역체계인 ‘100인의 마을사랑 방역봉사단’을 구축하고 ‘친환경 해충 유인 살충기’를 추가 설치해 총 176대를 본격 가동한다고 22일 밝혔다.

먼저 ‘양천구 마을사랑 방역봉사단’은 새마을지도자 양천구협의회와 협업을 통해 운영되며, 동별 6명 내외씩 단원 100여 명이 10월까지 주거 밀집지역, 공원, 하수구, 하천변, 유수지 등 방역 취약지역을 중심으로 주 1회 이상 방역활동을 실시할 계획이다. 특히 올해는 모기유충의 서식지가 될 수 있는 주택가 물 웅덩이, 고인물 제거에 주력할 예정이다.

아울러 장마, 홍수 등이 잦은 집중방역기간(7~9월)에는 보건소 방역기동반과 마을사랑 방역봉사단이 안양천, 동별 취약지역, 침수 등 대규모 재난발생 지역을 중심으로 민관합동 방역활동을 추진할 방침이다.

본격적인 활동에 앞서 구는 지난 16일 방역 실무교육을 통해 ▲모기(해충)의 생태 ▲방역장비 및 약품 사용법 ▲작업 시 안전수칙 및 취급요령 등 방역 역량 강화를 위한 핵심 지식을 전파했다. 또한 방역활동에 필요한 마스크, 장갑 등의 방역 물품과 약품을 배부했다.

한편, 지난해 양천구 마을사랑 방역봉사단은 관내 2.95㎢ 면적을 대상으로 총 640여 회에 걸쳐 해충방역 활동을 추진해 주거환경 개선과 더불어 감염원 제거에 기여한 바 있다.

아울러 구는 유동 인구가 많은 어린이공원과 마을마당, 도심 공원 등 11곳에 친환경 해충 유인 살충기 32대를 추가 설치했다. 

살충기는 자외선 LED 램프로 모기, 하루살이 등의 해충을 유인해 회전커터로 분쇄 후 기기하단으로 잔해를 배출하는 장치로, 현재 구는 추가 설치 건을 포함해 총 176대를 운영하고 있다. 살충기 작동 시간은 저녁 8시부터 새벽 6시까지며 이달부터 11월까지 가동될 예정이다.

이기재 양천구청장은 “해충과 감염병 위험이 높아지는 여름철을 맞아 구민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 전방위적인 방역시스템을 가동한다”면서 “방역활동에 적극 앞장서 주신 마을사랑봉사단원 여러분께 깊이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방역 분야 민관협력을 공고히 다져 감염병으로부터 안전하고 살기 좋은 양천을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polk88@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