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경영평가 첫 '1위'…'역대급' 실적 통해 삼성전자 제쳤다
현대차, 경영평가 첫 '1위'…'역대급' 실적 통해 삼성전자 제쳤다
  • 이정범 기자
  • 승인 2024.05.22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00점 만점 중 662점 획득…3~5위, LG화학‧기아‧삼성바이오로직스 안착
국내 500대 기업 경영평가. [표=CEO스코어]
국내 500대 기업 경영평가. [표=CEO스코어]

현대자동차가 국내 500대 기업 경영평가에서 4년 연속 1위 삼성전자를 제치고 최우수 기업으로 선정됐다.

22일 기업데이터연구소 CEO스코어에 따르면, 500대 기업 경영평가를 실시한 결과 현대차는 사상 최고 실적을 기록하며 창사 이래 첫 경영평가 1위를 달성했다. 경영평가는 △고속성장 △투자 △글로벌경쟁력 △지배구조 투명 △건실경영 △일자리 창출 △양성평등 △사회공헌 및 환경보호 등 총 8개 부문에 걸쳐 진행됐다.

현대차는 고속성장 분야와 투자, 글로벌 경쟁력 평가 등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둬 800점 만점 중 662.2점을 받았다. 

지난해까지 4년 연속으로 1위였던 삼성전자는 올해 종합점수 638.1점으로 2위에 선정됐다.

고속성장과 투자부문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은 LG화학은 종합점수 622.6점으로 3위에 올랐다.

기아는 고속성장, 글로벌경쟁력 부문에서 좋은 평가를 획득하며 종합점수 614.4점으로 4위에 선정됐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612.9점으로 종합순위 5위에 안착했다.

각 부문별로 보면 고속성장 부문은 매출 10조원 이상 기업 가운데 우수기업으로 현대자동차, 기아, LG에너지솔루션, SK온, LG화학, 현대모비스 등이 선정됐다. 고속성장 부문 매출 10조원 미만 기업 중에선 티웨이항공, 제주항공, 포스코퓨처엠, 한화오션, 롯데웰푸드 등이 이름을 올렸다.

투자 부문에서는 삼성전자, LG화학, 현대자동차, 카카오, 네이버 등이 선정됐다. 해당 부문은 △유·무형자산 투자액 △연구개발(R&D) 투자액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했다.

글로벌경쟁력 부문에서는 글로벌 1위 기업 대비 △매출액 비중 △영업이익률 격차를 비교·산정했다. 그 결과 기아, 현대자동차, 현대모비스, 삼성물산, LG전자가 우수기업으로 선정됐다.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국내 그룹 중 기아, 현대차, 현대모비스 등 현대차그룹의 주요 계열사들이 다수 포함됐다.

기아는 완성차 업계 세계 1위 폭스바겐과 비교해 매출 비중이 21.93% 수준으로 조사됐다. 영업이익률은 폭스바겐(7.01%)과 비교해 4.62%p 높은 11.63%였다. 현대차는 폭스바겐 대비 매출 비중이 35.74%였으며 영업이익률은 폭스바겐보다 2.29%p 높은 9.30%를 기록했다.

지배구조 투명부문 우수기업에는 KT&G, 삼성바이오로직스, 네이버, 에쓰오일, SK 등이 이름을 올렸다. 해당 부문은 △사업보고서 공시정정 건수 △이사회 구성임원 정보 공개 여부 △기업 지배구조 핵심지표 준수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했다.

건실경영 부문은 크래프톤, 오리온, 한전KPS, 셀트리온, 롯데정밀화학이 우수기업으로 뽑혔다. 이 부문의 평가 항목은 △영업이익률 △주당순이익 △이자보상배율 △부채비율 등이다.

일자리창출 부문에서는 LG에너지솔루션, 삼성전자, 현대모비스, 삼성에스디에서, 삼성SDI 등이 우수기업에 선정됐다. 이 부문은 △고용 증감률 △기간의 정함이 없는 근로자 비중 △평균 근속연수 △1인 평균 급여액 등을 기준으로 평가했다.

양성평등 부문에서는 삼성전자, 롯데쇼핑, 이마트, SK하이닉스, 삼성바이오로직스 등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 이 부문은 △여성 임원 비율 △여직원 비율 △남녀 간 1인 평균 급여액 격차 △남녀 간 평균 근속 연수 격차 등을 평가했다.

사회공헌 및 환경보호 부문에선 현대백화점, SK케미칼, 현대위아, 롯데정밀화학, 에쓰오일 등이 우수기업으로 선정됐다. 해당 부문 평가에는 △매출액 대비 기부금 비율 및 증감률 △온실가스 배출량 증감률 △에너지 사용량 증감률 등을 반영했다.

jblee98@shinailbo.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