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대통령 "AI 안전연구소 설립 추진… 지구적 난제에 도움"
윤대통령 "AI 안전연구소 설립 추진… 지구적 난제에 도움"
  • 김가애 기자
  • 승인 2024.05.21 22: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국 총리와 'AI 서울 정상회의' 공동 주재
'안전·혁신·포용 AI 위한 서울선언' 등 채택
윤석열 대통령이 21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화상으로 참석한 'AI 서울 정상회의'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이 21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화상으로 참석한 'AI 서울 정상회의'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은 21일 "인공지능(AI) 안전연구소 설립을 추진해 글로벌 AI 안전성 강화를 위한 네트워크에 동참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리시 수낙 영국 총리와 공동으로 주재한 'AI 서울 정상회의' 정상세션에서 "영국, 미국을 비롯한 주요국의 AI 안전연구소 설립 노력을 환영한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이날 회의는 화상으로 진행됐으며, 윤 대통령은 청와대 영빈관에서 회의에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AI가 미칠 수 있는 악영향을 최소화하고 우리 사회의 안녕과 민주주의가 훼손되지 않도록 AI의 안전성을 확보해야 한다"고 했다. 

또 "AI가 가진 커다란 잠재력을 구현해내기 위해서는 자유롭고 개방적인 연구개발을 통해 AI의 혁신을 추구해야 한다"며 "이러한 AI 혁신은 글로벌 경제에 새로운 성장동력을 부여하고 환경오염 등 전 지구적인 난제를 풀어가는 데 큰 도움을 줄 것"이라고 언급했다. 

아울러 윤 대통령은 "혁신과 포용까지 논의의 지평을 넓히는 오늘 AI 서울 정상회의를 개최하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회의는 한국 정부가 수립한 디지털 권리장전, 유엔 총회의 AI 결의안, 주요 7개국(G7) 차원의 히로시마 AI 프로세스 등 그간의 노력을 결집해 글로벌 차원의 AI 규범과 거버넌스를 진전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생성형 AI 등장 이후 AI 기술이 전례 없는 속도로 발전하면서, 인류 사회에 막대한 파급 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전망된다"면서도 "AI의 영향력이 커지는 만큼 딥페이크를 통한 가짜뉴스와 디지털 격차 등 AI 부작용에 대한 우려도 커지고 있다"고 꼬집었다.

윤 대통령은 "AI로 인한 급격한 디지털 환경 변화에 발맞춰 작년 유엔 총회 기조연설과 뉴욕대, 소르본대 디지털 비전 포럼 연설을 통해 새로운 디지털 규범의 정립 필요성을 강조해 왔다"며 "이를 위해 대한민국 정부는 작년 9월 자유, 공정, 안전, 혁신, 연대의 다섯 가지 원칙을 담아 '디지털 권리장전'을 수립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디지털은 국경을 넘어 초연결성을 지닌 만큼 글로벌 차원의 디지털 규범이 만들어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정상회의에 참여한 호주·캐나다·유럽연합·프랑스·독일·이탈리아·일본·대한민국·싱가포르·영국·미국 대표들은 '안전하고 혁신적이며 포용적인 AI를 위한 서울 선언'과 'AI 안전 과학에 대한 국제 협력을 위한 서울 의향서'를 채택했다.

참여국 대표들은 '서울 선언'에서 "AI의 안전·혁신·포용성은 상호 연계된 목표로서 AI 거버넌스에 대한 국제 논의에 이들 우선순위를 포함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인식한다"고 뜻을 모았다. 

gakim@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