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패션·뷰티 풀필먼트 물량, 2배 'UP'
CJ대한통운 패션·뷰티 풀필먼트 물량, 2배 'UP'
  • 우현명 기자
  • 승인 2024.05.21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분기 전년대비 98% 증가…이커머스사업 매출 682억 기록
CJ대한통운 패션·뷰티 풀필먼트 사업 현장. [사진=CJ대한통운]
CJ대한통운 패션·뷰티 풀필먼트 사업 현장. [사진=CJ대한통운]

패션·뷰티 물류가 CJ대한통운 풀필먼트사업의 신성장동력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CJ대한통운은 올 1분기 풀필먼트사업 내 패션·뷰티 카테고리 물량이 전년 동기대비 98.4% 급증했다고 21일 밝혔다. 풀필먼트란 셀러의 상품 입고부터 배송까지 물류 전 과정을 원스톱으로 제공하는 통합 물류서비스를 말한다. 풀필먼트사업 초기인 2022년부터의 분기 평균 성장률(CQGR)은 23.7%에 달했다. 패션·뷰티 풀필먼트 성장 효과에 힘입어 올 1분기 CJ대한통운 이커머스사업 매출은 전년 같은 기간보다 13% 성장한 682억원을 기록했다.

CJ대한통운은 풀필먼트 사업 초기 배송역량에 집중하며 패션·뷰티 고객사를 확대해 왔다. 먼저 2021년 3월 여성 패션 마켓플레이스 ‘지그재그’에 ‘e-풀필먼트 서비스’ 제공을 계기로 패션 풀필먼트사업을 본격화했다. 이후 지그재그의 ‘직진배송(자정 전 주문 시 익일 도착)’과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입점 업체 물량을 맡으며 신규 셀러를 잇달아 유치했다.

풀필먼트를 통한 고객사와의 물류 협업 강화도 눈길을 끌고 있다. CJ대한통운은 기존 수행 중인 무신사 배송 업무에 더해 지난해 무신사로지스틱스의 여주 2·3물류센터 운영사로 선정돼 물량을 더욱 확대했다. 이와 함께 대형 고객사인 네이버의 리셀 플랫폼 크림(KREAM), 푸드 코스메틱 브랜드 스킨푸드 등에 풀필먼트 서비스를 제공하며 패션·뷰티 물류 성장을 가속화했다.

CJ대한통운만의 물류 인프라가 풀필먼트사업 확장의 배경이라는 게 회사의 설명이다. CJ대한통운은 아시아 최대규모 곤지암 허브, 소형상품 전문 안성MP 등 16개 허브터미널과 276개의 서브터미널을 보유한 택배업계 1위 사업자다. 이를 통해 안정적인 전국 배송 서비스뿐 아니라 빠른 회수부터 검수, 양품화, 출고로 이어지는 ‘반품 특화 서비스’로 패션·뷰티 셀러들이 고민거리로 여기는 반품 문제를 해결했다.

타 택배업체 대비 3~5년 이상 앞선 첨단기술 역량도 한몫했다. CJ대한통운은 TES물류기술연구소에서 개발한 디지털 트윈 기반 수요예측 기술을 활용 중이다. 이 기술을 통해 프로모션에 따른 물량 증가를 사전에 예측해 셀러들이 원활히 대응할 수 있도록 기여하고 있다. 이어 최근에는 의류 특화 폴리백 패키징 설비 ‘앱스(APPS) 어패럴 자동 포장 시스템’을 고객사에 적용할 계획으로 기존 상품 재포장 등 고객 맞춤형 특화 물류 서비스도 고도화했다. 앱스는 원단 위로 의류를 일렬로 배열해 이동시키면서 감싼 뒤 포장까지 자동 마무리하는 설비다. 자동화에 따른 물류비 절감 효과가 있을 뿐 아니라 재활용 플라스틱(PCR) 포장재, 가위가 필요 없는 ‘이지컷’ 방식 적용 등으로 분리배출의 불편함도 줄일 수 있다.

CJ대한통운은 앞으로도 패션·뷰티를 중심으로 풀필먼트 분야에서 고성장세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했다. 빠른 배송에 대한 소비자 수요가 확대되고 있는 가운데 구글의 유튜브 쇼핑사업 본격화 등 새로운 커머스 시장이 창출되고 있다는 판단이다. 이에 CJ대한통운은 지난해 경기도 이천 등지에 풀필먼트센터 3곳을 신규 가동하며 풀필먼트 시장 확대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안재호 CJ대한통운 영업본부장은 “패션·뷰티 버티컬 고객사 물량이 이커머스사업 매출을 이끌고 있다”며 “도착보장 등 프리미엄 서비스 본격화로 이커머스 플랫폼 및 셀러 유입을 촉진하고 소셜·라이브커머스 등 다양한 플랫폼을 대상으로 풀필먼트 서비스를 확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wisewoo@shinailbo.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