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대 "윤대통령 '거부권'으로 전쟁 선포하면 총력 대응"
박찬대 "윤대통령 '거부권'으로 전쟁 선포하면 총력 대응"
  • 김민지 기자
  • 승인 2024.05.21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미령 거부권 건의 발언엔 "매우 위험천만한 발상"
더불어민주당 박찬대 원내대표(왼쪽 두번째)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박찬대 원내대표(왼쪽 두번째)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1일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채상병 특검법' 거부권 행사로 야당과 국민을 향해 전쟁을 선포하면 모든 방안을 강구해 윤석열정권에 총력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그동안 윤 대통령이 특검법을 거부하면, 국민이 윤 대통령과 정부를 거부할 것이라고 수차례 경고했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국민과 민주당은 특검법 수용에 충분한 시간과 기회를 줬다"며 "그러나 그 시간 동안 하라는 일은 안하고 김건희 여사 방탄을 위한 검찰 인사 단행과 특검법 거부 생각에만 골몰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런 무책임하고 무도한 대통령은 보다보다 처음"이라며 "어떻게 감사원, 검찰권력을 넘어 헌법이 부여한 거부권마저 사유화할 수 있나"라고 반문했다. 

그는 "김 여사의 각종 범죄의혹 수사도 노골적으로 방해하고, 해병대원 순직 사건을 둘러싼 수사도 노골적으로 방해한다"며 "그저 진실을 은폐하기에 급급하다"고 꼬집었다. 

또 박 원내대표는 "윤 대통령이 기어코 열 번째 거부권을 강행하게 된다면 역대 최악의 대통령이라는 오명이 역사에 남을 것"이라며 "전쟁을 원하지 않지만 그렇다고 전쟁을 피하지도 않겠다"고 경고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윤 대통령의 현명한 대책을 촉구한다"고 거듭 말했다. 

아울러 박 원내대표는 송미령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양곡관리법 개정안이 통과되더라도 거부권 행사를 건의하겠다고 언급한 데 대해서도 "이게 도대체 장관이 할 소리인가"라며 "매우 위험천만한 발상"이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수많은 민생법안이 대통령의 거부권과 집권당의 떼쓰기에 발목 잡혀 국회 문턱을 넘지 못하거나 거부당했다"며 "'묻지마 거부권 행사'에 민생의 발목을 잡히는 일을 더이상 좌시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mjkim20@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