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범 김구 선생 후손 김신 장군 8주기 추모행사 진행
백범 김구 선생 후손 김신 장군 8주기 추모행사 진행
  • 김소희 기자
  • 승인 2024.05.19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위 김호연 빙그레 회장 등 참석
헌화하는 김두만 김신장군기념사업회장. [사진=(사)김신장군기념사업회]
헌화하는 김두만 김신장군기념사업회장. [사진=(사)김신장군기념사업회]

사단법인 김신장군기념사업회는 19일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제6대 공군참모총장 고(故) 김신 장군 8주기 추모행사를 개최했다.

추모식에는 이영수 공군참모총장을 비롯한 역대 공군참모총장들과 남궁선 서울지방보훈청장, 기념사업회 임원 등이 참석했다. 유족 대표로는 사위 김호연 빙그레 회장(공군역사재단 이사장)과 딸인 김미 여사(백범김구기념관 관장)가 참석했다.

故 김신 장군은 1922년 중국 상해에서 백범 김구 선생의 차남으로 태어났다. 故 김신 장군은 일제강점기에 항공독립운동을 이바지하기 위해 조종사가 됐다. 고인은 1948년 공군 학사사관후보생 2기로 임관해 1949년 공군 창설에 기여했다.

고인은 6·25전쟁에 전투 조종사로 참전해 지리산 공비토벌 항공작전, 대한민국 공군 단독출격작전 등 총 19회의 전투출격 임무를 완수했다. 특히 1952년 1월 승호리철교 차단작전에서 ‘저공침투비행’이라는 새로운 공격 전술을 적용해 출격 세 차례 만에 작전을 성공시켰다.

故 김신 장군은 이후 공군 제10전투비행단장, 공군참모차장 등의 요직을 거쳐 제6대 공군참모총장에 취임했다. 고인은 재임 당시 전투조종사 중등비행훈련 강화를 위해 T-28 훈련기를 도입했다. 또 공군의 다양한 작전을 효과적으로 지휘하기 위한 작전사령부를 창설했다.

故 김신 장군은 전역 후에도 교통부 장관(1971년), 제9대 국회의원(1976년), 독립기념관 초대이사장(1986년) 등을 역임했다.

ksh333@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