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중근 부영그룹 회장, '캄보디아 총리 고문'으로 위촉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 '캄보디아 총리 고문'으로 위촉
  • 서종규 기자
  • 승인 2024.05.19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지 정책 의사 결정 지원' 역할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왼쪽)이 훈 마넷 캄보디아 총리로부터 지난 17일 서울시 중구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고문 위촉장을 받았다. (사진=부영그룹)

부영그룹은 이중근 회장이 지난 17일 훈 마넷 캄보디아 왕국 총리로부터 고문 위촉장을 받았다고 19일 밝혔다.

훈 마넷 총리가 한국 기업인에게 직접 고문 위촉장을 수여하는 일은 이번이 처음이다. 고문 위촉에 따라 앞으로 이 회장은 캄보디아 경제 개발을 비롯한 다양한 정책 의사 결정에 도움을 줄 예정이다.

이 회장은 이전부터 훈 마넷 총리를 비롯한 캄보디아 지도부와 함께 캄보디아 발전을 논의해 왔다. 주택 정책을 비롯해 캄보디아도 겪고 있는 저출산 문제와 대중 교통망 개발 문제 등 분야에서 조언과 도움을 주고 있다.

부영그룹은 캄보디아에서 다양한 사회공헌 추진 중이다. 최근에는 캄보디아에 버스 1300대를 기부했고 디지털피아노 3000여 대와 교육용 칠판 4만여 개, 초등학교 300개교 건립 기금을 기증하기도 했다. 태권도 발전 기금과 컨테이너 3대 분량 의류와 신발 등을 기부하고 응급차를 비롯한 의료기금 지원 등도 이어가고 있다.

최근에는 '프놈펜 한국국제학교'를인수해 운영 중이다. 프놈펜 한국국제학교는 세계 34번째로 문을 연 대한민국 교육부 정식인가 국제학교다. 교민 2세들이 더 나은 교육 환경에서 공부하며 훗날 한국과 캄보디아의 가교 구실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seojk0523@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