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 맞잡은 여야…"5·18 정신 헌법전문 수록" 한목소리
손 맞잡은 여야…"5·18 정신 헌법전문 수록" 한목소리
  • 박성은 기자
  • 승인 2024.05.18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더불어민주당 등 여야 지도부 5·18 44주년 기념식 참석
(왼쪽부터) 국민의힘 황우여 비상대책위원장,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 국민의힘 추경호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박찬대 원내대표가 18일 광주시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4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손을 맞잡고 '님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 [제공=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사진=연합]
(왼쪽부터) 국민의힘 황우여 비상대책위원장,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 국민의힘 추경호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박찬대 원내대표가 18일 광주시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4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손을 맞잡고 '님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 [제공=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사진=연합]

여야 지도부가 18일 광주를 찾아 5·18 광주민주화운동 44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손을 맞잡고 5·18 정신의 헌법전문 수록에 한목소리를 냈다.

이날 연합뉴스에 따르면, 여당인 국민의힘 지도부 및 더불어민주당을 비롯한 야당 지도부들이 광주시 소재 국립 5·18 민주묘지를 방문했다. 

국민의힘은 황우여 비상대책위원장, 추경호 원내대표 등 지도부와 현직 의원, 22대 국회 당선인, 원외 조직위원장을 합쳐 117명이 행사에 함께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재명 대표, 박찬대 원내대표 등 지도부를 포함해 의원, 당선인 등 160여명이 기념식에 참석했다.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 개혁신당 이준석 대표와 양향자 원내대표, 정의당과 진보당 지도부도 기념식에 자리했다. 

오전 10시 정각 윤석열 대통령이 민주의 문을 지나 추모탑 앞에서 헌화·분향하며 시작한 기념식은 약 50분에 걸쳐 진행됐다. 

행사가 막바지에 ‘님을 위한 행진곡’이 울려 퍼지자 여야 지도부는 모두 일어서서 제창했다.

여야 지도부는 기념식 종료 후에 일제히 5·18 민주묘지에 참배했다. 

국민의힘 윤희석 선임대변인은 논평에서 “5·18 정신은 더 이상 특정 정치세력의 상징이 아닌 온전한 대한민국 민주화의 상징이 돼야 한다”며 “여야 간 초당적 협의를 기반으로 5·18 정신이 헌법 전문에 수록될 수 있도록 적극 나서겠다”고 밝혔다.

민주당과 조국혁신당은 기념식 참석 후 가진 기자회견 등을 통해 윤 대통령이 5·18 기념사에서 5·18 정신의 헌법 전문 수록을 언급하지 않았다는 점을 지적했다.

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윤 대통령이 오늘 기념식에 참석해준 것은 참으로 감사한 일이나 아쉬운 것은 대선 때 명백하게 공약한 5·18 정신 헌법 전문 수록에 대해서 한마디 말씀이 없었다는 것”이라며 “실천과 행동으로 그 약속을 이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국혁신당 조 대표는 "윤 대통령이 (5·18 정신을 헌법 전문에) 넣으려면 국회 개헌특별위원회 설치에 동의한다는 말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개혁신당 이 대표는 "윤석열 정부에서 긍정적으로 평가할 부분이 있다면 5·18에 대한 자세만큼은 예전 보수 정부들보다 훨씬 진화했다는 것"이라며 "개혁신당도 광주 영령 뜻을 기리고 그 정신을 정치에 구현하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정의당 김민정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반드시 헌법 전문에 5·18 정신을 수록해야 한다"고 말했다. 

진보당 정혜규 대변인도 "22대 국회에선 초당적으로 협력해 5·18 정신 헌법 수록을 이행해야 한다"고 논평했다.

parkse@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