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 제조업, 올해 110조 투자계획…1Q 20% 이행
10대 제조업, 올해 110조 투자계획…1Q 20% 이행
  • 장민제 기자
  • 승인 2024.05.16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상의 "투자세액공제연장, 직접환급 필요"
산업통상자원부 로고.
산업통상자원부 로고.

국내 10대 제조업이 연간 전체 투자예정액에서 5분의 1 가량을 올 1분기 이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기업들이 계획대로 투자를 실시할 수 있게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6일 강경성 1차관 주재 ‘10대 제조업 투자 간담회’를 열고 1분기 투자동향과 기업애로를 점검했다.

그 결과 올해는 전년대비 10% 늘어난 110조원을 투자할 계획이며 1분기 약 20%를 이행했다. 고금리 지속과 더딘 경기회복, 시장 불확실성 등 불리한 투자여건 속에서 나름 선방했다는 평가다.

10대 제조업은 반도체, 자동차, 디스플레이, 이차전지, 조선, 바이오, 기계·로봇, 철강, 석유화학, 섬유 등을 의미한다. 이들은 지난해 연간 투자계획 100조원 중 약 96%를 이행했다. 

정부는 올해 반도체 업황 개선, 제조업 수출 회복 등 경기 회복의 흐름을 감안해 향후 투자 인센티브 확대, 애로 해소 방식으로 기업 투자를 지원할 계획이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기업들은 △첨단산업 초격차, 주력산업 그린 전환을 위한 투자세액공제 확대 △첨단산업 투자금 확보 및 원가경쟁력 향상을 위한 정부지원 강화에 대해 한목소리를 냈다. 그 외 △기술 유출 처벌 강화 △소부장 기업 육성 등을 통해 건전한 산업 생태계를 만들어야 한다고 제안했다. 

대한상공회의소는 “기업 투자금 부족 현상이 지속되고 있다”며 “투자세액공제 연장 및 건축물 등으로 대상 확대, 세액공제 ‘직접환급’ 도입, 상속세 개선 등 글로벌 스탠다드에 맞는 투자제도가 필요하다”고 건의했다.

강경성 1차관은 “우리 기업이 직면한 투자 상황은 녹록지 않다”며 “정부는 첨단산업 지원 강화, 세액공제 일몰 연장 등 투자 인센티브를 확충하고 기업 애로를 상시 점검해 기업들이 시점을 놓치지 않고 적기에 투자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들어나가겠다”고 밝혔다.

jangstag@shinailbo.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