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공사-삼성SDS-정보통신기술협, AI 활용 공항업무 혁신 협약
인천공항공사-삼성SDS-정보통신기술협, AI 활용 공항업무 혁신 협약
  • 천동환 기자
  • 승인 2024.05.15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성형 인공지능 통한 업무 개선·신기술 검증 등 추진
(왼쪽부터)황성우 삼성SDS 사장과 이학재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 송승현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장이 지난 14일 인천시 중구 인천공항공사 청사에서 업무협약을 맺었다. (사진=인천공항공사)
(왼쪽부터)황성우 삼성SDS 사장과 이학재 인천공항공사 사장, 송승현 정보통신기술협회장이 지난 14일 인천시 중구 인천공항공사 청사에서 업무협약을 맺었다. (사진=인천공항공사)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삼성SDS,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와 지난 14일 인천시 중구 인천공항공사 청사에서 인공지능(AI) 활용 공항업무 혁신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15일 밝혔다.

인천공항공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임직원 업무 생산성을 획기적으로 향상하고 세계 최고 수준 스마트공항으로 도약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협약사들은 △생성형 AI 기술을 활용한 업무수행 방식 개선 △공항 신기술 도입을 위한 기술 검증 협력체계 구축 △혁신 기술 및 최신 설루션의 안정적 도입을 위한 제도적 검증 등에 협력할 예정이다.

이학재 사장이 인천공항공사 AI 기반 업무환경 개선 업무협약식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사진=인천공항공사)
이학재 사장이 인천공항공사 AI 기반 업무환경 개선 업무협약식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사진=인천공항공사)

인천공항공사는 생성형 AI 기반 임직원 업무환경 혁신이 공항 운영 효율을 극대화하고 여객 서비스 품질 개선과 국민 만족도 증대에 이바지할 것으로 봤다. 또 협약사 간 디지털 역량 공유를 통한 새롭고 혁신적인 공공서비스 발굴을 기대했다.

이학재 인천공항공사 사장은 "이번 MOU는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한 공항 업무 혁신을 위한 새로운 시작점이다"며 "삼성SDS 및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와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직원들의 업무 효율성을 높이고 나아가 여객들에게 늘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cdh4508@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