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한국사업부문, 윤진 FT본부장이 이끈다
CJ대한통운 한국사업부문, 윤진 FT본부장이 이끈다
  • 송창범 기자
  • 승인 2024.05.15 0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임대표' 승진 선임…계약물류사업 생산성 혁신 주도한 물류전문가
윤진 CJ대한통운 한국사업부문 신임대표.[사진=CJ대한통운]
윤진 CJ대한통운 한국사업부문 신임대표.[사진=CJ대한통운]

CJ대한통운은 한국사업부문 신임대표에 윤진 전 FT(Fulfillment and Transportation)본부장을 승진시켰다고 15일 밝혔다. CJ대한통운에서는 지난 2월 그룹 정기인사에서 신영수 대표가 총괄 대표이사로 승진한 후 한국사업부문대표를 겸직해 왔다.

한국사업부문대표는 FT본부, 오네(O-NE)본부, 영업본부로 구성되며 기업고객 영업과 택배, 수송, 물류센터, 항만사업 등 한국 내 사업을 총괄한다. CJ대한통운은 신영수 총괄 대표 아래 한국사업과 글로벌사업 양대 부문별 대표 체제로 이루어져 있다.

2002년 CJ그룹에 입사한 윤진 신임 대표는 CJ대한통운에서 해외사업담당, W&D본부장, CL(계약물류)부문장 등을 두루 역임한 물류 전문가다. 최근에는 FT본부장으로 CL사업을 총괄하며 생산성 혁신 프로젝트를 주도, 수익성 개선과 양적 성장을 모두 잡았다는 평가다. CJ대한통운은 지난해 CL사업에서 매출액 2조8536억원, 영업이익 1443억원으로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CJ대한통운은 이번 인사를 통해 윤 신임대표가 CL사업 성장과정에서 보여준 혁신 의지를 한국사업부문 전반으로 확산시켜 미래 혁신성장 동력을 한층 더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윤 대표는 CJ대한통운에서 20년 이상 근무하며 현장에 대한 깊은 이해와 폭넓은 네트워크, 사업 통찰력을 두루 갖춘 물류 전문가”라며 “급변하는 사업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며 미래성장동력을 확보할 적임자”라고 설명했다.

kja33@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