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터팬 증후군’ 중견기업 지원…성장사다리 정책 상반기 수립
‘피터팬 증후군’ 중견기업 지원…성장사다리 정책 상반기 수립
  • 우현명 기자
  • 승인 2024.05.13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원 \축소 우려 중견기업 성장 회피 현상
중견기업 대상 맞춤형·릴레이 지원 확대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첫째 줄 왼쪽 여섯 번째)과 최진식 한국중견기업연합회 회장(첫째 줄 왼쪽 일곱 번째), 중견기업 최고경영자들이 ‘제186회 중견기업 최고경영자 오찬강연회’에 참석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중견기업연합회]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첫줄 왼쪽 6번째)과 최진식 한국중견기업연합회 회장(첫줄 왼쪽 7번째), 중견기업 최고경영자들이 ‘제186회 중견기업 최고경영자 오찬강연회’에 참석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중견기업연합회]

정부가 성장사다리 종합대책을 상반기 중으로 수립해 중견기업을 지원한다. 중소기업에서 중견기업으로 성장하고 나면 정부 지원이 줄어드는 탓에 기업들이 성장을 회피하고 중소기업으로 회귀를 고민하는 ‘피터팬 증후군’ 현상을 방지하기 위함이다. 정부는 중견기업 지원을 확대하고 기업 맞춤형·릴레이 지원을 통해 유망 기업의 성장을 뒷받침하기로 했다.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는 13일 서울 용산 그랜드하얏트서울에서 열린 ‘제186회 중견기업 최고경영자 오찬강연회’에 참석해 중견기업 지원을 약속했다.

안 장관은 이날 “중소기업에서 중견기업으로 성장하면 세제 혜택 등 지원이 줄어드는 현재의 절벽형 지원 구조를 개혁해 나가겠다”며 “정부는 중견기업의 안정적 성장을 위해 그간 지속적인 규제혁파, 부담금 감면 및 세제개편, 신산업 투자환경 개선과 역대 최대 15조원 규모의 중견기업 전용 금융지원, 중소․중견 수출 바우처, 무역금융 확대, 중견기업법 상시법 전환 등을 이뤄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산업부는 경제성장 활력 제고와 첨단산업 중심의 경쟁력 확보를 위해 지난 2월 ‘신산업 정책 2.0’을 발표해 올해 수출 7000억달러, 10대 제조업 설비 투자 110조원 등 도전적인 목표 달성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수출과 소재·부품·장비 등 첨단산업에서 든든한 허리인 5576개 중견기업이 적극적으로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정부는 지난 1월에도 중견기업 성장 촉진 지원을 약속한 바 있다. 당시 산업부는 2030년까지 중견기업을 1만개로 늘리고 중견기업 수출액 2000억달러를 달성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를 위해 1조5000억원의 자금을 투입하겠다고 했다.

이날 강연회를 개최한 한국중견기업연합회(중견련)는 안 장관에게 통계 시스템 고도화, 성장사다리 구축, 중견기업 구인난 해소, 투자 촉진, 장수기업 육성 등 다섯 개 부문 총 21건의 정책 건의를 전달했다.

최진식 중견련 회장은 “미국 등 선진국은 물론, 모든 나라가 다양한 공식·비공식 무역 장벽을 통해 자국의 산업을 지키고 통상에서 우위를 차지하려고 애쓴다”고 지적하며 “환경, 노동 등 모든 분야의 비합리적인 규제와 과도한 법인세, 상속·증여세 등 경직적인 법·제도 환경을 획기적으로 개선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상반기에 발표될 ‘기업 성장 사다리 종합 대책’에 경제의 ‘허리’인 중견기업의 과감한 투자와 수출, 지속적인 성장을 견인할 실효적이고 구체적인 방안들이 담길 수 있도록 산업부와 긴밀히 소통·협력하겠다”고 말했다.

wisewoo@shinailbo.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