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기업, 임원 성과급 ESG 연계 '열 곳 중 두 곳' 그쳐
韓 기업, 임원 성과급 ESG 연계 '열 곳 중 두 곳' 그쳐
  • 박정은 기자
  • 승인 2024.05.07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범사례 DL·NAVER·미래에셋증권 등 18개사
서울 여의도 증권가 전경. (사진=신아일보 DB)
서울 여의도 증권가 전경. (사진=신아일보DB)

국내 기업이 임원 성과급과 ESG(환경·사회·지배구조)를 연계해 하고 있는 곳이 22%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해외 기업은 사실상 '전부' 임원 산정 체계에 ESG를 연계하고 있다.  

7일 한화투자증권 '임원 성과급에 ESG를 연계한 국내외 모범사례'에 따르면, 엄수진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국내 기업 경우 올해 4월1일 기준 코스피(KOSPI) 200 지수에 편입돼 있는 200개 종목에 대해 2023년 사업보고서상 임원 보수 산정기준에 ESG, 지속가능성 등이 포함돼 있는지 여부를 조사했다. 

또 해외 기업 경우 블룸버그 ESG 평가모형 내 지배구조(G) 부문 중 '임원 보상(Executive Compensation)' 부문에서 고득점한 기업들을 중심으로 2023년 사업연도에 대한 사업보고서 및 주주총회 자료를 살폈다.

그 결과 S&P 500 기업은 사실상 '전부' 임원 성과급 산정 체계에 ESG 성과를 연계하고 있었다. 반면 우리나라 경우 KOSPI 200 기업 중 44개사(22%)만이 임원 성과급과 ESG를 연계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먼저 국내 기업 중 모범사례는 △DL △DL이앤씨 △NAVER △POSCO홀딩스 △SK네트웍스 △SK이노베이션 △SK케미칼 △SK텔레콤 △SK하이닉스 △TKG휴켐스 △대우건설 △롯데웰푸드 △미래에셋증권 △삼성SDI △신한지주 △팬오션 △현대백화점 △효성 등 18개사가 선정됐다.

POSCO홀딩스는 임원 성과급 산정 시 친환경 사업 역량 강화에 기여한 정도를 고려했다. 

POSCO홀딩스는 친환경 인프라를 갖추기 위한 사업구조 개편, 친환경 신소재 개발, 탄소 배출을 감축하는 신기술 도입 등 다각도로 그 기여 여부와 정도를 측정했다. 또 임원 보수 산정기준 및 방법에 '친환경 제품 개발', '친환경 기술 도입' 등 모호한 표현을 쓰는 데 그치지 않고 소재나 기술의 구체적인 명칭까지 기재했다. 

SK텔레콤은 공시한 임원 보수 산정기준 및 방법이 일단 양적으로 풍부했다. 

SK텔레콤은 중대재해처벌법 시행(2022년 1월)을 앞둔 2021년에, 안전보건 전담 조직체계를 갖추면서 안전보건을 총괄하는 경영책임자인 CSPO(최고안전보건책임자)를 선임했다. 

엄 연구원은 "안전보건 분야 총 책임자와 전담 조직을 선제적으로 갖추었다는 점 자체가 훌륭하다고 생각된다"며 "CSPO 성과 평가 시 안전보건과 관련된 성과 외에 탄소배출 감축과 같은 환경(E) 성과까지 고려했다는 점 등도 눈여겨 볼 만하다"고 말했다.

DL은 친환경 사업 강화 업적을 임원 성과급 산정 시 고려하면서 탄소 포집·활용·저장(CCUS, Carbon Capture Utilization and Storage), 소형모듈원전(SMR, Small Modular Reactor), 친환경 접착제, 수소연료전지 등 그 사업 내용을 구체적으로 기
재했다. 또 ISO 인증 획득을 임원 성과급 산정에 반영했다. 

DL이앤씨는 DL 계열회사로, 친환경 사업 실적과 임원 보수 간 연계 내용이 DL과 유사했다.  

DL이앤씨는 CCUS와 SMR 사업이 양사 임원 보수 산정기준 및 방법에 공통적으로 언급된 것으로 봤을 때 이를 그룹 차원에서 신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다는 점을 알 수 있다.

또 해외 기업 중 모범사례는 △애플(Apple) △셸(Shell) △셰브론(Chevron) △펩시(Pepsi)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 △HSBC(홍콩상하ㅣ은행) △월마트(Walmart) 7개사를 선정했다. 

엄 연구원은 "해외 경우 조직 내 다양성·평등성·포용성 제고를 임원의 ESG 성과 평가항목으로 포함한 사례가 많았다"며 "또한 국내 기업은 ESG 요소를 성과급 산정 시 고려한다고 해도 전체 평가점수에서 차지하는 비중을 공시하는 경우는 매우 드문데, 해외 기업은 Metrics 양식으로 각 평가항목별 비중뿐 아니라 목표치와 실제 달성치까지 공시하는 경우가 적지 않았다"고 말했다. 

him565@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