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 문체부 ‘지역기반형 웹툰 작가 양성사업’ 유치
대전시-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 문체부 ‘지역기반형 웹툰 작가 양성사업’ 유치
  • 정태경 기자
  • 승인 2024.05.07 1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 예비작가 교육·멘토링, 플랫폼 연재계약 체결을 위한 인력양성 추진
문체부, 대전 웹툰 IP 첨단 클러스터 조성사업 타당성조사 연구 5월부터 추진
대전시,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 문체부‘지역기반형 웹툰 작가 양성사업’  이미지 (자료제공=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
대전시,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 문체부‘지역기반형 웹툰 작가 양성사업’  이미지 (자료제공=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

대전시와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이 문체부(한국콘텐츠진흥원)의 ‘2024 지역기반형 웹툰 작가 양성사업’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7일 밝혔다.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은 향후 대전시의 예비작가 10인을 발굴하여 웹툰 기업 PD·프로작가 1:1 매칭을 통한 멘토링, 역량강화 교육, 작품 제작비 지원, 네트워킹 등을 통해 아마추어 작가의 시장진출을 지원할 계획이다.

대전 웹툰 작가 인력양성 사업의 멘토와 강사진은 네이버·카카오 등 플랫폼에 작품을 연재 중인 대전 웹툰캠퍼스 프로작가들과 연재계약 체결 지원을 위한 수도권 웹툰 CP사(에이전시 기업) 등 총 21명이 참여한다.

선발된 예비작가는 신규 웹툰 IP 제작비 지원으로 만들어진 원고를 기반으로 올해 11월 개최 예정인 대전국제웹툰잡페어 행사에 참여하여 웹툰 플랫폼, 에이전시, 스튜디오 기업들을 대상으로 작품 전시·발표회와 함께 연재계약 체결 또는 기업체 취업을 위한 1:1 상담 기회 또한 제공된다.

이은학 진흥원장은 “대전시 민선 8기 공약인 웹툰 IP 첨단 클러스터 조성과 함께 대전 지역의 웹툰 작가를 꿈꾸는 우수 창작 인력들을 발굴하고 양성하여 네이버웹툰, 카카오페이지 등 주요 플랫폼과 연재계약 체결, 기업체 취업 연계 등의 성과를 창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진흥원에 따르면 웹툰 IP 첨단 클러스터 조성사업은 웹툰 기업 입주공간, 교육·회의실, 전시·홍보 공간을 조성하여 웹툰 IP 제작, 원소스멀티유스(OSMU) 사업화, 지역 대학과 연계한 교육훈련 및 기업실무자 인력양성 등 웹툰 기업의 종합지원 시설을 건축하는 사업이다. 2024년 확보된 국비 2억 원은 올해 5월부터 문체부 차원에서 타당성조사 연구를 추진할 계획에 있다.

taegyeong3975@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