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양그룹 "그 느낌 어쩌면 삼양 때문일지도"
삼양그룹 "그 느낌 어쩌면 삼양 때문일지도"
  • 김소희 기자
  • 승인 2024.05.02 1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기하 모델 창립 100주년 광고 온에어…기술·제품 각인
뮤지션 장기하가 출연한 삼양그룹 창립 100주년 기념 기업광고. [이미지=삼양그룹]
뮤지션 장기하가 출연한 삼양그룹 창립 100주년 기념 기업광고. [이미지=삼양그룹]

삼양그룹이 창립 100주년을 맞아 5월부터 뮤지션 장기하가 출연한 새로운 기업광고 캠페인을 선보였다.

2일 삼양그룹에 따르면, 이번 광고는 ‘그 느낌 어쩌면 삼양 때문일지도’가 핵심 메시지로 1924년 창립 이후 100년간 식품·화학·의약바이오·패키징 등 삼양이 만든 다양한 기술과 제품이 우리의 일상을 더욱 풍요롭게 만들어주고 있다는 콘셉트로 제작됐다.

광고는 뮤지션 장기하를 모델로 ‘일상편’과 ‘헌팅편’ 등 두 가지 버전으로 제작됐다. 각각 직장인의 하루와 헌팅포차를 배경으로 살아가면서 일이 잘 풀리거나 기분이 좋아지는 여러 상황을 보여준다.

이어 그 이유가 어쩌면 삼양의 기술과 제품이 함께했기 때문일 수도 있다는 메시지를 전달한다. 예를 들어 왠지 차의 연비가 향상된 것 같고 칼로리 걱정없이 음식을 먹을 수 있고 숙취 걱정없이 술을 마실 수 있을 것 같은 느낌이 어쩌면 삼양의 차체 경량화 플라스틱 소재와 제로 칼로리의 대체 감미료 알룰로스·숙취해소제품 상쾌환 때문일 수도 있음을 간접적으로 표현해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극하고 기억에 오래 남도록 기획됐다.

이번 광고는 장기하 특유의 창법을 활용해 리듬감있고 말맛을 살린 내래이션과 ‘그 느낌 어쩌면 삼양 때문일지도’라는 키 메시지가 잘 어우러져 전달력을 높였다. 또한 장면 곳곳에 조연처럼 등장하는 장기하와 자막으로 꽉 채운 감각적인 화면구성을 더해 광고를 보는 즐거움과 듣는 재미를 동시에 느낄 수 있다.

정지석 삼양홀딩스 HRC 실장은 “삼양은 지난 100년간 사람들의 풍요로움 삶을 위해 꾸준히 진화해 왔다. 하지만 B2B 사업이 대부분인 만큼 최종 소비자와의 접점이 적어 삼양이라는 그룹에 대해 크게 인식하지 못하고 있다는 점에 착안해 이번 광고를 기획하게 됐다”며 “광고를 통해 매 순간 삼양의 기술과 소재가 적용된 제품을 입고 쓰고 먹고 있다는 점을 부각시켜 시청자들이 삼양을 더욱 친숙하게 느낄 수 있게 만드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ksh333@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