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중앙회 김기문, 일본 중기단체중앙회 대표단 간담
중기중앙회 김기문, 일본 중기단체중앙회 대표단 간담
  • 윤경진 기자
  • 승인 2024.04.28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제협력 확대 위한 한·일 대표민간단체간 교류방안 논의
(왼쪽부터) 모리 히로시 일본 전국중소기업단체중앙회장과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사진=중기중앙회]
(왼쪽부터) 모리 히로시 일본 전국중소기업단체중앙회장과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사진=중기중앙회]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이 한·일 경제협력을 위해 일본 중소기업단체중앙회와 협력을 강화한다.

김 회장은 지난 26일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모리 히로시 일본 중소기업단체중앙회 회장 및 대표단과 간담을 갖고 양국 중소기업계 교류를 확대하기로 했다.

이번 대표단 방문은 지난해 3월 경제사절단 후속 조치 차원에서 중기중앙회가 지난 10월 일본 전국중소기업단체중앙회를 방문한 것에 대한 답방성격 으로 진행됐다.

간담회에는 김 회장과 △정윤모 중소기업중앙회 상근부회장 △권혁홍 한국제지공업협동조합 이사장 △김동우 힌국콘크리트공업 협동조합연합회장 △이한욱 부울경신기술사업협동조합 이사장을 비롯해, △모리 히로시 일본 전국중소기업단체중앙회장 △사노 히데유키 위원 △사토 테츠야 전무 등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양 기관은 한일 경제협력 필요성을 공감하고 민간교류 확대를 위한 다양한 방안을 논의했다. 특히 양 기관은 △협동조합 단체협상제도 △기업승계제도 등 한일 중소기업의 공통된 정책과 현안을 공유하고 업종별 중소기업협동조합 등 중소기업단체 간 교류를 확대하기로 했다.

또한 대표단은 간담회에 앞서 중소기업 판로지원을 위해 설립된 홈앤쇼핑을 시찰, 우수 중소기업 제품의 경쟁력을 확인하고 중소기업 지원 필요성에 대해서도 공감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회장은 “한국은 ICT 등 첨단기술, 일본은 소부장 등 원천기술에 강점이 있는데 상호 간 교류가 활성화되야 한․일 중소기업 간 구체적 성과를 만들 수 있을 것”이라며 “업무협약 등을 통해 교류를 구체화하고 성과를 확산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모리 히로시 회장은 “지난 10월 이후 세부적인 협력 논의를 위해 한국에 방문할 수 있어서 기쁘다”며 “자주 만나야 성과를 거둘 수 있는 만큼 한·일 중소 기업을 대표하는 양 기관이 협력해 서로에게 도움이 되는 협력 방향을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화답했다.

youn@shinailbo.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