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 사기 피해 '온라인 신청' 시스템 오픈
전세 사기 피해 '온라인 신청' 시스템 오픈
  • 서종규 기자
  • 승인 2024.04.24 1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자체 방문 없이 피해 사실·관련 서류 제출
전세 사기 피해자 지원관리 시스템 화면. (자료=국토부)

전세 사기 피해자가 관할 지자체를 방문하지 않고 온라인으로 피해 사실과 관련 서류를 제출할 수 있는 시스템이 마련됐다.

국토교통부는 25일부터 '전세 사기 피해자 지원관리 시스템'을 운영한다고 24일 밝혔다.

지금까지 전세 사기 피해자가 결정 신청과 긴급한 경·공매 유예·정지를 신청하려면 관련 서류를 준비해 광역지방자치단체에 방문해야 했다.

국토부는 이런 불편을 해소하고자 전세 사기 피해자 결정 신청과 긴급한 경‧공매 유예 신청 등을 온라인으로 간편하게 처리할 수 있는 지원관리 시스템을 구축했다.

전세 사기 피해 신청 희망자는 사기 피해 사실과 임대인의 기망 행위 정황 등을 지원관리 시스템에 입력하고 피해 사실 확인에 필요한 임대차계약서 사본과 경‧공매 통지서 등 서류를 전자문서로 등록하면 된다. 진행 상황은 문자 메시지로 받을 수 있고 전세 사기 피해자 등 결정 통지서와 결정문도 직접 출력할 수 있다.

국토부는 사용자가 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누리집을 통해 사용자 매뉴얼을 제공하고 전문상담사의 안내를 받을 수 있게 콜센터도 운영한다.

박병석 국토부 전세사기피해지원단장은 "전세 사기 피해자 지원관리 시스템을 통해 피해자 결정 절차가 효율화돼 더 신속한 피해자 결정 및 지원이 가능해졌다"며 "앞으로도 전세 사기 피해자의 주거 불안을 해소하고 세심한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seojk0523@shinailbo.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