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폐공사, 2024년 신입직원 채용…지역인재 등 30명 규모
조폐공사, 2024년 신입직원 채용…지역인재 등 30명 규모
  • 배태호 기자
  • 승인 2024.04.19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직무능력표준 기반 블라인드 채용방식 적용…23일까지 원서 접수
대전에 있는 한국조폐공사 전경 (사진=한국조폐공사)
대전에 있는 한국조폐공사 전경 (사진=한국조폐공사)

한국조폐공사가 2024년도 채용형 인턴을 통해 신입직원 30명을 뽑는다.

제조기업에서 ICT(정보통신기술)기업, 문화기업, 수출기업으로의 전환을 추진하는 조폐공사의 올해 채용 분야와 인원은 △일반 사무․기술 분야 14명(경영관리 8명, 해외영업・협력 3명, 행정기술 3명) △ICT분야 7명 △R&D(디자인)분야 2명 △사회형평(장애) 사무분야 3명 △고졸 기술분야 4명이다. 

신규 채용 인력은 본사 및 각본부가 위치한 대전, 경북 경산, 충남 부여, 서울 등으로 임용 배치된다.

사회형평(장애)과 고졸전형을 제외한 모든 전형은 학력과 전공에 제한이 없으며, 신입직원(채용형 인턴) 지원서 접수는 오는 23일 오후 2시까지 공사 홈페이지를 통해 진행 된다. 이후 서류전형-실기 및 필기전형-면접 전형을 거쳐 오는 7월4일 최종합격자가 발표된다.

조폐공사는 혁신도시법에 따른 지역인재, 비수도권 지역균형인재, 양성평등 채용목표제 등 우대조건을 확대 적용해 공공기관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NCS(국가직무능력표준) 기반의 블라인드 채용방식을 적용하며 출신지역, 학교명, 연령, 성별 등 직무역량과 무관한 불필요한 개인정보는 요구하지 않는다.

최종 합격자는 3개월간 인턴과정을 거친 뒤 근무평가를 통해 정규직으로 전환된다. 자세한 채용규모 및 일정, 임용 근로조건, 전형방법 등은 공사 홈페이지 채용공고에서 확인하면 된다.

이와 함께 조폐공사는 사회형평 실현을 위해 업무지원직으로 청원경찰, 제품 및 자재정리원 3명도 채용한다. 보훈전형으로 진행하며 접수일정은 신입직원과 동일하다.

성창훈 사장은 “조폐를 산업으로 재창조 하는 글로벌 선도기업이라는 비전 달성을 함께 할 혁신․도전․전문․소통 역량을 갖춘 우수한 인재가 많이 지원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bth77@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