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 금융지원정책 악용 피싱사이트 기승…금융소비자 '주의'
청년 금융지원정책 악용 피싱사이트 기승…금융소비자 '주의'
  • 박정은 기자
  • 승인 2024.04.19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튜브·SNS 등으로 홍보…"개인정보 입력, 자금납입 등 절대 금지"
(이미지=금융감독원)
(이미지=금융감독원)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지자체)의 청년 금융지원정책을 악용한 피싱사이트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이에 금융소비자는 개인정보를 입력하거나 자금납입에 주의해야 한다.  

19일 금융감독원과 한국인터넷진흥원은 최근 '청년희망적금' 만기 도래와 청년 대상 정책금융상품 증가에 편승해 자금편취를 노린 피싱사이트가 발견됐다고 밝혔다.

이러한 피싱사이트는 지자체의 청년 금융지원상품 가입을 위장해 소비자에게 개인정보를 입력하게 하고, 대포통장으로 납입금을 입금하도록 유도해 자금을 편취했다. 

이에 금감원과 한국인터넷진흥원은 금융상품 가입으로 오인해 사기계좌에 입금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해 추가 피해가 발생하는 일이 없도록 금융소비자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구체적인 사기 수법을 보면, 사기범은 정부·지자체 지원 금융상품 가입을 위한 가짜 사이트를 개설하고, 유튜브 채널·인스타그램 광고를 활용해 금융소비자에게 피싱사이트 접속을 유도했다. 

예를 들어 기획재정부와 전국경제진흥원협의회 등 정부기관을 상징하는 로고(MI, CI)를 도용하고 가짜 '기재부장관 명의 공고사항' 등으로 위장함으로써 금융소비자들의 착각을 유발했다. 

또 소비자로 하여금 개인정보(주민등록번호, 주소, 이메일 등) 입력과 가입 시 필요한 서류(주민등록등본, 가족관계증명서, 고용보험자격 이력내역서 등) 제출 등을 통해 개인정보를 탈취했다. 이를 활용해 사이트 가입이 완료된 후 소비자 자금을 편취할 목적으로 대포통장에 자금 이체를 유도했다. 

금감원과 한국인터넷진흥원은 "특히 단순 스팸 문자 유포가 아니라 청년층이 쉽게 노출되는 유튜브 채널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적극적으로 활용한 점에서 신종 사기 수법"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금융소비자들은 금융사기를 당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먼저 금융소비자들은 사칭한 인터넷 사이트 등에 개인정보를 입력하거나 특정 계좌로 자금 이체하는 것은 절대 해선 안 된다. 

만약 이미 피해금을 이체한 경우 즉시 경찰청 '통합신고대응센터'로 해당 계좌에 지급정지를 요청하면 된다. 의심스러운 인터넷 사이트를 발견한 경우에는 한국인터넷진흥원에 상담·신고하거나, 한국인터넷진흥원의 카카오톡 채널 '보호나라'에 피싱 의심 사이트 주소 또는 문자메시지를 붙여 넣어 신고 및 피싱사이트 여부를 확인하면 된다. 

him565@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