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4·19 기념식 불참에 이재명‧조국 “아쉽다”
尹 4·19 기념식 불참에 이재명‧조국 “아쉽다”
  • 주진 기자
  • 승인 2024.04.19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민주주의 가치 소중한지 보여준 역사적 사건”
조국 “기념식 참석 않고 왜 ‘조조참배’하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19일 윤석열 대통령이 4·19 혁명 기념식에 불참한 것과 관련해 ‘아쉽다’는 반응을 내놨다.

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이날 4·19 혁명 기념식 행사 후 기자들과 만나 "대한민국 국민의 주권 의지를 표명하는 총선이라는 매우 중요한 일이 있었는데, 총선 직후 4·19 혁명 기념식에 윤 대통령이 불참하신 것은 매우 아쉽다는 생각이 든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4·19 혁명은 민주국가에서 민주주의 가치라고 하는 것이 얼마나 소중한지를 잘 보여준 역사적 사건"이라면서 "일부러는 아니겠지만, 행사 내내 4·19 혁명이 왜 발생했는지에 대해 '3·15 부정선거에 항거한 국민의 투쟁'이었다는 점이 전혀 언급되지 않아 이해하기 어려웠다"고 말했다.

그는 "묘역을 둘러보면서도 당시 희생자 가족분들의 눈물을 또 봤다"며 "우리가 이 나라의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해 희생하신 분들, 그 가족들, 유가족들의 눈물을 결코 잊지 말아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또한 "사람이 사람답게 사는 행복한 환경이라는 것은 국가에 의해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이 제대로 잘 지켜져야 하고, 국가에 의해 국민의 자유롭고 평등한 삶이 가능하도록 조건을 만들어주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그 점을 잊지 말았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도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그렇게 야당 지도자들을 만나기 싫은가. 오늘 첫 악수가 무산되어 아쉽다"라고 밝혔다.

그는 "윤 대통령은 오전 10시에 무엇을 하기에 헌법도 기리고 있는 명예로운 날의 공식 기념식에 참석하지 않고 오전 8시 몇몇 4·19 단체 관계자를 대동하고 '조조 참배'를 하는가"라고 비판했다.

김보협 조국혁신당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오늘 4.19 참배 행사가 윤 대통령과 조 대표의 첫 만남일 수 있었다"며 "야당 지도자들과 눈도 마주치려 하지 않으려는 윤 대통령에게 협치에 대한 고민은 아예 없는 것 같다. 조국혁신당은 윤 대통령이 국가가 기념하는 4·19 혁명 참배 행사 참석 대신 오늘 오전 무슨 국가 중대사를 처리하는지를 지켜보겠다"고 했다.

jj72@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