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AI 에어컨, 1분기 판매량 30% UP
LG AI 에어컨, 1분기 판매량 30% UP
  • 이정범 기자
  • 승인 2024.04.19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감지능 탑재 휘센, 공간 분석해 쾌적함 제공…'타워II' 전체 70% 차지
G전자 직원이 경남 창원 LG스마트파크 에어컨 생산라인에서 'LG 휘센 에어컨'을 생산하고 있는 모습. [사진=LG전자]
G전자 직원이 경남 창원 LG스마트파크 에어컨 생산라인에서 'LG 휘센 에어컨'을 생산하고 있는 모습. [사진=LG전자]

LG전자가 ‘공감지능(Affectionate Intelligence)’을 통해 AI 에어컨 시장을 선도한다.

LG전자는 AI 기능을 갖춘 2024년형 휘센 에어컨의 국내 1분기 판매량이 지난해 동기대비 약 30% 증가했다고 19일 밝혔다.

LG전자는 올해 공감지능 기능인 ‘AI 스마트케어’ 기능을 탑재한 휘센 ‘타워I’, ‘타워II’와 ‘휘센 뷰’ 등 신제품을 선보였다. 특히 휘센 타워II는 AI 에어컨 1분기 전체 판매량의 약 70% 이상을 차지하며 최고 인기제품으로 자리매김 했다.

LG전자는 고객과 공감하고 편리∙안전∙보안∙케어 등 실생활에서 혜택을 제공한다는 의미에서 인공지능(AI)을 ‘공감지능’으로 재정의하며 적용 제품군을 확대하는 중이다.

LG전자 공감지능 에어컨의 AI 스마트케어 기능은 고객이 따로 바람의 세기나 방향을 조절하지 않아도 AI가 공간을 분석해 최적의 쾌적함을 선사한다. 쾌속 바람으로 실내 공간을 희망 온도까지 빠르게 낮춘 뒤 고객에게 직접 닿지 않는 쾌적한 바람으로 온도를 유지한다. 공기 질이 나쁠 때는 알아서 공기청정으로 동작한다.

또한 LG전자 휘센 AI 에어컨은 고객이 LG 씽큐(ThinQ) 앱으로 집 공간을 촬영하고 자신의 위치를 지정하면 AI가 이미지를 분석하고 바람 방향을 맞춤 조절한다. 최고급 라인업인 LG 휘센 타워I 9시리즈는 레이더 센서가 적용돼 AI가 실시간으로 사용자 위치를 파악해 최적의 냉방을 제공한다.

이재성 LG전자 H&A사업본부 에어솔루션사업부장 부사장은 “한층 더 강화된 AI 스마트케어로 쾌적한 일상을 제공하며 AI 에어컨 시장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jblee98@shinailbo.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