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DGB대구은행 '불법 계좌 개설' 사고 제재
금융위, DGB대구은행 '불법 계좌 개설' 사고 제재
  • 이민섭 기자
  • 승인 2024.04.17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차 정례회의서 과태료 20억·직원 감봉 조치 의결
대구은행 "임직원 책임감 제고 통해 쇄신할 것"
(사진=금융위원회)
(사진=금융위원회)

금융당국은 DGB대구은행과 소속 직원의 ‘불법 계좌 개설’ 사고에 대해 신분·기관제재를 내렸다.

금융위원회는 17일 제7차 정례회의를 개최하고 대구은행에 대한 조치안을 의결했다.

앞서 금융감독원은 지난해 8월 대구은행에 대한 수시 검사를 실시했다. 수시검사 결과 대구은행 56개 영업점 직원 111명은 2021년 8월부터 2023년 7월까지 금융소비자의 실지명의 확인 등을 거치지 않고 1547명 명의의 은행예금 연계 증권계좌 1657건을 임의로 개설한 사실이 확인됐다.

또한 대구은행 229개 영업점에서 2021년 9월부터 지난해 7월까지 소비자 8만5733명의 은행예금 연계 증권계좌 개설 시 ‘증권계좌개설서비스 이용약관’을 제공하지 않은 사실도 확인됐다.

이에 금융위는 금융실명법상 금융거래 시 정당한 실지명의 확인의무 위반, 금융거래 비밀 유지의무 위반, 은행법상 금융사고 예방대책 준수의무 위반, 금소법상 계약서류 제공의무 위반 등을 이유로 대구은행에 은행예금 연계 증권계좌 개설 업무 정지 3개월과 과태료 20억원 조치를 의결했다.

또한 소비자 명의의 은행예금 연계 증권계좌를 임의 개설한 영업점 직원과 관리자 등 177명에 대해 금융실명법에 따라 각각 감봉 3개월과 견책, 주의 등 신분 제재 조치도 의결했다.

금융위와 금감원은 유사 사고 재발 방지를 위해 대구은행에 은행예금 연계 증권계좌 개설 업무 프로세스와 관련 내부통제 개선 계획과 이행 현황 등을 점검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대구은행은 이날 오후 입장문을 내고 “정직과 신뢰를 생명으로 하는 금융회사에서 있어서는 안 될 일로 인해 심려를 끼쳐드렸다”며 사과했다.

이어 “증권계좌 개설업무 3개월 정지로 고객들에 불편을 드리게 됐다”며 “해당 업무 외에 모든 업무는 정상 거래가 가능하며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대구은행 관계자는 “철저한 내부통제 마련을 위해 이사회 내에 내부통제혁신위원회를 신설하고 임원별 내부통제 책임을 배분한 책무구조도 조기 도입을 추진하는 등 선진화된 내부통제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내부통제에 있어서 전임직원의 책임감 제고를 통해 고객 신뢰 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고객을 중심으로 더 생각하고 더 쇄신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minseob2001@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