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민생회복 긴급조치 제안… 재정 적극 역할 해야"
이재명 "민생회복 긴급조치 제안… 재정 적극 역할 해야"
  • 김가애 기자
  • 승인 2024.04.17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尹정부 말로만 '민생'… 총선입장 듣고 가슴 답답"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1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1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7일 "선거 때 약속한 '전 국민 1인당 25만원 지급' 등 민생 회복 긴급 조치를 제안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경제와 민생이 총체적 위기상황"이라면서 이 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중동 갈등으로 3고(고물가·고금리·고환율) 현상이 다시 심화하는데 정부가 전혀 보이지 않는다"며 "윤석열 정부는 이번 총선에서 민생을 살리라는 국민의 절박한 외침에 말로만 민생, 민생, 민생을 외친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재정이 적극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며 "민생 회복 지원금 13조원, 소상공인 대출 이자 부담 완화에 약 1조원이 들어갈 것 같다"고 설명했다.

또 "저금리 대환 대출 2배 확대, 소상공인 전통시장 자금 4000억원을 증액할 필요가 있다"며 "소상공인 에너지 비용을 지원하는데 약 3000억원 필요하다"고 부연했다. 

이어 "많은 국민이 벼랑 끝에 몰려있다"면서 "정부가, 재정이 적극적 역할을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이런 것을 포퓰리즘이 아니다"며 "국민 다수에서 필요한 정책을 하는 것을 누가 포퓰리즘이라고 하나"라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전날 윤석열 대통령의 국무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총선 결과 입장 발표에 대해서도 "대통령의 말씀을 들은 다음부터 갑자기 또 가슴이 확 막히고 답답해지기 시작했다"고 힐난했다. 

그러면서 "어떤 분하고 통화하며 의견을 물었는데 '마음의 준비를 더 단단하게 하고 안전벨트를 준비해야 할 것'이라고 말씀했다"며 "안전벨트를 준비해야 할 상황이 맞는 것 같다"고 했다. 

gakim@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