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시, 의료취약지 대상 원격협진 서비스 확대 제공
강릉시, 의료취약지 대상 원격협진 서비스 확대 제공
  • 이중성 기자
  • 승인 2024.04.16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중보건의사 배치 감소 의료공백 최소화

강릉시는 16일부터 의료취약지에 대한 3개면(강동, 구정, 성산)에 대한 원격협진 대상지역을 확대 운영한다고 밝혔다.

올해 공중보건의사 배치 인원이 12명에서 10명으로 지난해에 비해 2명(의과 1명, 한의과 1명) 감소함에 따라 생긴 의료취약지에 대한 보건의료 서비스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한 조치로 강릉의료원과 함께 진행된다.

원격협진 사업이 확대 운영되는 지역에는 기존 의료취약 보건진료소(9개소)에 올해 공중보건의가 배치되지 않은 보건지소 3개소(성산면, 구정면, 강동면)가 추가되며,

의료취약지에 거주하는 만성질환자를 대상으로 기존 공중보건의에서 강릉시보건소와 강릉의료원의 전문의사로 대체되어 보다 질 높은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강릉시 관계자는 “강릉의료원과의 원격협진 사업을 통해 의료취약지 주민들에게 더 나은 의료서비스를 제공하여 공중보건의 감소로 인한 공백을 해소하는 한편, 지속적인 모니터링으로 주민들의 의료서비스 접근성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신아일보] 이중성 기자

lee119c@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