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C 파리크라상, 스마트팜 딸기 기업과 상생모델 구축
SPC 파리크라상, 스마트팜 딸기 기업과 상생모델 구축
  • 박성은 기자
  • 승인 2024.04.16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수기 여름철에도 고품질 딸기 안정적 활용
(왼쪽부터) 유승환 ㈜파리크라상 마케팅개발 BU장, 최재빈 넥스트온 대표가 16일 넥스트온 태백 사업장에서 업무협약을 맺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SPC]
(왼쪽부터) 유승환 ㈜파리크라상 마케팅개발 BU장, 최재빈 넥스트온 대표가 16일 넥스트온 태백 사업장에서 업무협약을 맺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SPC]

SPC 파리크라상은 지역 농가와 상생을 위해 추진하고 있는 ‘행복상생 프로젝트’를 스마트 농업 분야까지 확대한다.

베이커리 브랜드 파리바게뜨를 운영하는 파리크라상은 스마트팜 기업 넥스트온과 ‘청정 농산물 관련 사업 공동협력을 위한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스마트 농업은 기후 변화와 농촌고령화 등 농업환경 변화에 따라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다. 정부도 농업 분야 정책과제로 선정해 2027년까지 스마트팜 산업 수출 8억달러를 목표로 육성에 나서고 있다.

파리크라상은 이러한 추세에 발맞춰 스마트팜 기업과의 협력을 통해 새로운 상생 모델을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딸기 비수기인 여름철에도 스마트팜의 고품질 딸기를 안정적으로 공급받아 관련 제품을 고객들에게 선보일 계획이다. 넥스트온은 베이커리 및 외식업계 대형 유통망에 안정적인 판로를 확보할 수 있게 됐다.

양사는 이 외에 딸기 R&D, 샘플 테스트 등 연구개발과 품질 개선을 함께 진행한다. 향후 국내 공급 체계가 안정화되면 수출 및 스마트팜 해외 진출도 상호 협력하며 스마트 농업 상생 모델을 구축할 예정이다.

파리크라상 관계자는 “스마트팜은 미래 농업과 식품산업, 식량안보 강화 등에 중요한 분야로 이번 MOU를 통해 양사는 물론 관련 산업 발전에 의미 있는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parkse@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