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희 의원, 목동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해제 재차 요구
황희 의원, 목동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해제 재차 요구
  • 김용만 기자
  • 승인 2024.04.16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17일 제5차 도시계획위원회에서 지정 연장 여부 논의 예정
목동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해제는 정치적 문제 아냐, ‘민생 문제’

더불어민주당 황희 의원(서울 양천갑)은 16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세훈 서울시장을 향해 양천구 목동의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을 해제할 것을 촉구했다.

황 의원은 “목동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을 즉시 해제하라. 22대 국회의원 선거 결과도 서울시정의 변화를 요구하고 있다”며 “나를 포함, 서울 송파을 배현진 의원도 토지거래허가구역 해제를 공약으로 걸었다. 토지거래허가구역 해제라는 공약에는 여도, 야도 없다. 정책 효과도 없이 재산권만 침해하고 주민들에게 피해를 입히는 토지거래허가제는 즉각 철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목동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은 오세훈 시장이 투기수요 차단이라는 미명하에 지난2021년 4월에 지정했고, 벌써 2차례 연장을 거쳐 3년째다. 더 이상 목동 주민들은 참지 않을 것”이라며, “목동은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묶고, 강북 재건축ㆍ재개발은 규제완화와 파격적인 인센티브 제공을 하겠다는 오세훈 서울시장의 ‘강북권 대개조-강북 전성시대’ 발표는 대놓고 목동 주민들의 가슴에 다시 한번 대못을 박는 일”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계속해서 황 의원은 “전문가들은 최근 부동산 거래량과 거래가격 급감으로 토지거래허가구역을 유지할 이유가 없고, 관련 제도가 사유재산권을 과도하게 침해한다고 지적한다”며, “최근 부동산 경기침체가 장기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규제를 완화해 거래 불씨를 살리는 정책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아 지적하고 있다. 지금이 토지거래허가구역을 해제하기에 적기라는 것이다”고 말했다.

끝으로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해제는 정치가 아니라 민생문제다. 지역민의 침해된 재산권을 지키고, 목동아파트 재건축을 정상화하기 위해서 반드시 해제되어야 한다. 목동 주민들의 간절한 호소에 귀기울여 오세훈 서울시장과 서울시는 목동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을 즉각 해제하기 바란다”며 기자회견을 마쳤다.

이와 관련 서울시는 17일 오후 2시 제5차 도시계획위원회를 열고 양천구 목동 등 4개소에 지정되어 있는 토지거래허가구역 재지정 여부를 심의할 예정이다.

양천구 목동의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은 지난 2021년 4월 이뤄졌다.

이후 2차례 연장을 거쳤고, 올해 4월26일 만료를 앞두고 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서울시가 이미 목동 토지거래허가구역지정의 지정 연장에 무게를 두고, 회의는 절차적으로 진행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실제로 오세훈 시장은 지난달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목동지역의 토지거래허가구역 해제는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밝힌 바 있으며, 이로 인해 목동아파트의 재건축을 추진할 의사가 없는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하는 황희 의원.(사진=황희 의원실)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하는 황희 의원 (사진=황희 의원실)

[신아일보] 서울/김용만 기자

polk88@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