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尹대통령, 국정 우선순위 오직 '민생' 변함 없어"
與 "尹대통령, 국정 우선순위 오직 '민생' 변함 없어"
  • 강민정 기자
  • 승인 2024.04.16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욱 낮은 자세·겸손함으로 민생에 가까이 다가갈 것"
"질책·꾸짖음 잊지 않고 가슴 깊이 새기며 쇄신하겠다"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은 16일 "다시 초심으로 돌아가 더욱 낮은 자세와 겸손함으로, 민생에 가까이 다가가겠다"고 밝혔다.

정희용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이번 총선에서 국민의힘을 향해 보여주신 국민의 따끔한 질책, 더 변해야 한다는 엄한 꾸짖음을 겸허히 받들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수석대변인은 윤석열 대통령이 국무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22대 총선 패배 입장을 밝힌 데 대해 "오늘 윤 대통령은 향후 국정 쇄신의 방향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며 "국정의 우선순위는 첫째도 둘째도 셋째도 오직 '민생'이라는 제1의 원칙에는 변함이 없었다"고 봤다.

그러면서 "민생 속으로 더 깊숙이 들어가 국민의 삶을 더 적극적으로 챙기겠다는 다짐과 실질적으로 국민께 도움이 되는 정책들을 펼치겠다는 각오도 다졌다"고 강조했다.

그는 "국민의힘과 윤석열 정부는 더욱 심기일전해 민생을 더 가까이, 국민의 소리를 경청하며 진심을 보여드리겠다"면서 "집권여당의 책임감으로 그 본분을 잊지 않고 정부와의 소통창구를 늘려 긴밀히 협력하면서도, 국민의 소리는 가감없이 전달하고 조율하겠다"고 포부를 전했다.

정 수석대변인은 "국민들께서 보내주신 질책과 꾸짖음을 잊지 않고 가슴 깊이 새기며 쇄신하겠다"며 " 국민들께서 진정으로 바라는 변화가 무엇인지 고민하고 22대 국회에서도 오직 '민생'을 위해 전력을 다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윤 대통령은 이날 국무회의 모두발언에서 "낮은 자세와 유연한 태도로 보다 많이 소통하고 민심을 경청하겠다"고 입장을 표명했다.

mjkang@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