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보잉과 공동 R&D 확대, 항공분야 공급망 협력 추진
미국 보잉과 공동 R&D 확대, 항공분야 공급망 협력 추진
  • 장민제 기자
  • 승인 2024.04.16 1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 보잉 연구개발 총괄 방한 계기 협력 고도화 논의
산업통상자원부 로고.
산업통상자원부 로고.

이승렬 산업통상자원부 산업정책실장은 16일 패티 창치엔(Patty Chang-Chien) 미국 보잉(Boeing)사 BR&T 부사장 겸 총괄책임자 일행을 접견했다.

이날 자리에선 한국과 보잉 간 항공·우주·방산 분야 협력 고도화에 대해 논의했다.

산업부는 현재 산업부 지원으로 보잉과 한국 기업들이 공동 개발 중인 미래형 항공 기술 ‘스마트 캐빈’과 ‘민항기 건전성 진단용 AI 시스템’이 향후 보잉의 여객기에 도입(납품)되는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보잉 측에 지속적 협조를 요청했다.

보잉 측은 “2019년 한국에 보잉한국기술연구센터(BKETC) 설립해 양국 상호 호혜적 협력 확대를 위한 좋은 투자 선례를 만들었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해 4월 산업부와 맺은 연구개발(R&D) 협력 양해각서(MOU)를 바탕으로 한국에서 인공지능(AI), 소프트웨어(SW) 등의 분야 고용과 국제 공동 연구개발(R&D) 확대 계획을 설명했다.

BKETC는 현재 국내 110여명을 채용 중이며 향후 AI, SW 분야 등의 인력 채용을 300여명 규모로 늘리고 국제공동 R&D 등 투자를 지속 확대할 계획이다.

이승렬 산업정책실장은 “SW, 정보통신기술(ICT), 제조기술 등의 강국인 한국에서 인력 채용과 공동 연구개발(R&D) 등 투자 확대는 보잉의 발전에도 이바지할 수 있는 상호 윈윈의 기회”라고 언급했다.

이어 한국에는 납기 준수, 기술력 측면 우수 기업들이 많고, 보잉의 글로벌 공급망에서 중요한 역할을 담당해왔으며 한국 기업들이 높은 기술력을 통해 수출경쟁력을 입증해온 만큼, 더 많은 기업이 보잉 협력업체가 될 수 있도록 협조를 요청했다.

아울러 보잉이 지난해 부산에서 개최한 ‘보잉납품업체의 날(Boeing Suppliers’ Day) 행사’ 정기화 등을 제안하고 산업부는 제반 사항(장소 지원 등) 등을 적극 지원 하겠다고 강조했다.

jangstag@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