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尹대통령 대국민 메시지에 "국정 변화 기대한 국민 외면"
민주, 尹대통령 대국민 메시지에 "국정 변화 기대한 국민 외면"
  • 강민정 기자
  • 승인 2024.04.16 12: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성 대신 '방향 옳았는데 실적 좋지 않았다' 변명만"
"尹대통령, 반성·향후 계획 밝힐 자리 다시 마련하라"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16일 윤석열 대통령의 대국민 메시지에 대해 "조금이라도 국정 변화를 기대했던 국민을 철저히 외면했다"고 힐난했다.

한민수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4·10 총선에서 드러난 매서운 민심을 윤 대통령이 온전히 담아 답하길 바랐고, 이번 총선 결과가 윤석열 정부의 국정기조를 바꾸는 계기가 되길 바랐다"며 이같이 말했다.

한 대변인은 "윤 대통령은 국무회의 모두발언에서 불통의 국정운영에 대한 반성 대신, 방향은 옳았는데 실적이 좋지 않았다는 변명만 늘어놨다"면서 "결국 반성은커녕 지금까지처럼 용산 주도의 불통식 정치로 일관하겠다는 독선적 선언이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회와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하면서 야당을 국정운영 파트너로 인정하라는 총선 민의에 대해서는 한마디 말도 없었다"며 "대통령이 받아들인 총선 민의는 대체 무엇인가"고 되물었다.

이어 "'더 낮은 자세와 유연한 태도로 보다 많이 소통하고 민심을 경청하겠다'는 하나마나한 다짐으로 국민을 납득시킬 수는 없다"고 날을 세웠다.

그는 "윤 대통령은 아집과 독선으로 '국정 기조'를 바꾸라는 국민의 준엄한 명령을 거부했다"면서 "국정 방향은 옳았고 정부는 최선을 다했다는 대통령에게 무슨 변화와 쇄신을 기대하겠나"고 쏘아붙였다.

윤 대통령을 향해 "대통령께서 이번 총선을 통한 민의를 잘못 이해하셔도 한참 잘못 이해하셨다"며 "부디 국민과 동떨어진 채 자기 할 말만 하는 소통의 방식은 이제 그만하라"고 꼬집었다.

한 대변인은 "윤 대통령은 지금이라도 국민의 목소리를 경청하며 국민께 지난 2년의 반성과 앞으로의 나아갈 길을 직접 밝힐 자리를 다시 마련하시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한편 윤 대통령은 이날 국무회의 모두발언에서 "낮은 자세와 유연한 태도로 보다 많이 소통하고 민심을 경청하겠다"고 22대 총선 참패에 대한 입장을 표명했다.

mjkang@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