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18일 서울서 '국제민간항공기구 법률 세미나'
16~18일 서울서 '국제민간항공기구 법률 세미나'
  • 서종규 기자
  • 승인 2024.04.15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요 회원국과 글로벌 업계 이슈 등 공유
2024 ICAO 법률 세미나 포스터. (자료=국토부)

국제민간항공기구 주요 회원국 인사들이 참석해 글로벌 항공업계 이슈를 공유하는 법률 세미나가 서울에서 열린다.

국토교통부는 국제민간항공기구(ICAO)와 공동으로 오는 16일부터 18일까지 서울시 중구 롯데호텔 서울에서 '2024 ICAO 법률 세미나'를 한다고 15일 밝혔다.

ICAO는 국제민간항공의 평화적이고 건전한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세계 항공업계의 정책과 질서를 총괄하는 것을 목적으로 설립된 UN 전문 조직이다. 우리나라는 2006년부터 3년마다 ICAO 법률 세미나를 개최 중이다.

세미나에서는 ICAO 사무총장과 카타르 교통장관 등 ICAO 및 회원국 주요 인사와 전 세계 법률전문가들이 참석해 국제민간항공협약과 뉴모빌리티 등 항공 분야 혁신 기술과 최근 글로벌 항공업계 이슈를 공유한다.

세부적으로는 주요 항공조약 비준 현황과 국제민간항공협약 80년에 걸친 항공 법적 현안을 공유하고 항공 안전 및 보안 관련 법적 측면 시사점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눈다. 항공기 내 불법 행위 기준과 관련된 국제민간항공협약 역할과 민간항공 사이버 공격 대응 데이터 보호 방안 등도 논의한다.

특히 국토부는 우리나라가 추진하고 있는 도심항공교통(UAM) 실증·시범 사업 추진 상황과 관련된 법령 현황을 공유한다.

유경수 국토부 항공안전정책관은 "이번 세미나가 우리나라가 국제항공 정책을 선도하는 국가로 자리매김하는데 기여할 것"이라며 "내년에 개최되는 제42차 ICAO 총회 이사국 선거에서 우리나라의 이사국 지위 유지와 향후 이사국 파트 상향에도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국토부는 세미나 둘째 날에 주요국 환경장관과 지역 민항위 의장, 항공청장 등이 참석하는 '고위급 항공 정책 및 전략 포럼'을 연다. 이 포럼을 통해 우리나라 UAM 신기술과 개발도상국 교육훈련 등을 소개할 예정이다.

seojk0523@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