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 인천국제공항지점 이전 개점
하나은행, 인천국제공항지점 이전 개점
  • 김보람 기자
  • 승인 2024.04.15 1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1년 개항 이래 23년간 함께한 유일한 은행
함영주 하나금융그룹 회장(가운데)과 이학재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왼쪽 네 번째), 이승열 하나은행장(왼쪽 첫 번째), 대한항공 승무원 대표들이 15일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에서 열린 인천국제공항지점 이전 개점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하나은행)
함영주 하나금융그룹 회장(가운데)과 이학재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왼쪽 네 번째), 이승열 하나은행장(왼쪽 첫 번째), 대한항공 승무원 대표들이 15일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에서 열린 인천국제공항지점 이전 개점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하나은행)

하나은행은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에서 인천국제공항지점 이전 개점식을 했다고 15일 밝혔다.

하나은행은 현재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에 영업점 △제2여객터미널에 출장소를 운영하고 있으며 인천국제공항이 개항한 지난 2001년 이래 인천국제공항과 함께한 유일한 은행이다.

이날 행사에는 이학재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과 대한항공 남·여 승무원 회장, 함영주 하나금융그룹 회장, 이승열 하나은행장을 비롯한 인천국제공항공사, 하나은행 임직원들이 참석해 인천국제공항지점 이전 개점을 축하했다.

함영주 하나금융그룹 회장은 "글로벌 메가 허브 공항으로 발돋움하는 인천국제공항과 앞으로의 10년을 포함해 33년간의 동행을 큰 영광으로 생각한다"며 "국내 최고 외국환 전문은행 하나은행은 공항을 이용하는 손님들과 공항 종사자 모든 분께 최상의 금융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인천국제공항지점은 공항 이용객들이 쉽고 빠르게 위치를 찾을 수 있도록 점포 전면에 하나은행을 상징하는 '하나그린 컬러 초대형 파사드를 활용한 디자인을 적용했으며 무인환전기와 자동화기기(STM) 설치를 통해 이용자들이 쉽고 빠르게 업무를 처리할 수 있다.

또한 이번 이전 개점과 함께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에 위치한 출장소에는 대한항공 승무원들을 위한 전용 창구를 마련했다. 이를 통해 바쁜 비행 스케줄을 소화하는 승무원들에게 맞춤형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고 보다 편리하게 은행 업무를 처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하나은행은 이번 인천국제공항지점 이전 개점에 맞춰 다양한 이벤트도 마련했다.
 
하나은행 인스타그램을 통해 인천국제공항지점과 출장소, 공항 내 하나은행 환전소 사진을 찍고 공유한 이용자에게는 추첨을 통해 스타벅스 땡스어라떼 쿠폰을 지급하고 댓글을 단 이용자에게는 추첨을 통해 메가MGC 아메리카노(HOT)를 지급할 예정이다.

이와 별도로 비대면 환전 채널(하나원큐 환전지갑 등)에서 환전 후 인천국제공항지점과 출장소와 환전소에서 외화 현찰을 수령하거나 직접 환전한 이용자를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캐논 셀피스퀘어 QX10 △배달의민족 상품권 △문화상품권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한편 하나은행은 외국환 전문은행으로서 차별화된 외국환 업무역량과 폭넓은 해외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국내 최다 통화를 보유하고 있으며, 인천국제공항에 365일 연중무휴로 환전소를 운영하며 공항을 이용객에게 보다 편리하고 전문적인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qhfka7187@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