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한복판에 ‘단돈 1만 원’ 청년·신혼주택 생긴다
서울 한복판에 ‘단돈 1만 원’ 청년·신혼주택 생긴다
  • 허인 기자
  • 승인 2024.04.15 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민국동작주식회사 수익금 활용한 제1호 지역공헌 사업 개시
취·창업 등 청년 자립 위한 선순환 체계도 구축
동작구청 전경 (사진=동작구)
동작구청 전경 (사진=동작구)

서울 동작구는 구의 출자 기관인 ‘대한민국동작주식회사’의 수익금을 활용한 제1호 공헌 사업을 통해 주거 취약 청년층의 주거비 부담을 해결한다고 15일 밝혔다.

'대한민국동작주식회사’는 2022년 10월 출범한 동작구의 지속 가능한 미래가치를 창출하는 혁신성장 출자기업으로, 핵심 정책인 도시 정비 지원 및 청년, 중장년 등 다양한 일자리 사업을 통해 수익을 창출하고 있다.

이에 설립 이래 최초로 수익금을 구민의 복리 증진 및 안정적인 주거생활 실현 등으로 환원하기 위해 동작복지재단,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연계해 지정기탁 형식으로 기부한다.

기부액은 총 3,000만 원으로 지원 대상은 저소득 청년 등 주거약자 구민이다.

지원자는 동작주식회사가 동작복지재단에 지정기탁 신청서를 제출한 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의 심의를 거쳐 실시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구는 대한민국동작주식회사의 지역공헌 기부금과 연결해 이달 말 입주를 앞둔 ‘양녕 청년 주택’의 월 임대료를 1만 원만 낼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이다.

이는 기존 공공임대주택의 월 임대료 대비 약 10% 이하 수준이며 보증금도 저렴한 금액으로 책정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양녕 청년 주택은 구에서 직접 건립·운영하는 주택으로, 기존 공영주차장이였던 부지를 복합화해 총 36세대 규모로 들어선다.

특히 청년 주택 입주자의 자립을 위해 ‘청년 협의체’를 구성하고 간담회, 취·창업 교육 연계 프로그램 등을 제공해 선순환 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향후 구는 저소득 청년 및 신혼부부를 대상으로 동작구가 직접 운영·공급하는 공공임대주택을 대상으로 주거 취약계층의 임대료 지원 사업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박일하 동작구청장은 “이번 동작주식회사의 기부는 수익 창출과 함께 공공성과 공익성을 추구해야 하는 지방출자기관으로서 구민에게 큰 보탬이 되는 의미 있는 행보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구는 무주택 청년층의 주거비 부담 완화는 물론 지역 주민에게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모든 정책적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ih@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