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시, 흥양천 지방하천 정비사업 본격 추진
원주시, 흥양천 지방하천 정비사업 본격 추진
  • 김정호 기자
  • 승인 2024.04.15 0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주천 르네상스 사업과 연계해 친수공간 조성
흥양천 지방하천정비사업 key Map (사진=원주시)
흥양천 지방하천정비사업 key Map (사진=원주시)

원주시가 태장2동 및 소초면 흥양리 일원에 친수공간 조성을 위해 흥양천 지방하천 정비사업을 추진한다고 15일 밝혔다.

시는 도비 150억 원을 포함한 총 사업비 250억 원을 투입해 대대적인 정비사업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소초 흥양지구는 기존의 노후된 낙차보 개량 및 하천제방 구축사업을 추진하고, 태장지구는 흥양천 친수지구 내 구간별 특색을 살린 꽃길 산책로와 다양한 초화류 꽃밭 조성, 산책로와 자전거도로를 분리해 안전하고 쾌적한 여가활동이 가능하도록 조성한다.

또 원주천 르네상스 사업과 연계·추진해 사업 완료 시 산책로와 자전거도로가 관설동까지 연결돼 안전하고 쾌적한 친수공간을 제공하고 원주 도심지 접근성이 다양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원강수 원주시장은 “반만년 전 원주시가 시작된 흥양천 일원을 어린이부터 어르신까지 문화와 여가를 즐길 수 있는 아름답고 안전한 친수 공간으로 만들겠다”며 “흥양천에서 시작하는 원주천 르네상스 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모든 행정력을 동원하겠다”고 강조했다. 

jhkim@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