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우주 심포지엄 참석…우주 모빌리티 사업 협력 논의
KAI, 우주 심포지엄 참석…우주 모빌리티 사업 협력 논의
  • 우현명 기자
  • 승인 2024.04.12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선진 우주기업 CEO들 만나 발전 방향 공유
강구영 KAI 사장(맨 오른쪽)이 우주심포지움에 참석해 해외업체 관계자로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한국항공우주산업]
강구영 KAI 사장(맨 오른쪽)이 우주심포지움에 참석해 해외업체 관계자로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한국항공우주산업]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10일 미국 콜로라도 스프링스에서 열린 제39회 우주 심포지엄에 참석해 글로벌 우주 기업들과 우주 모빌리티 사업 협력을 논의했다고 12일 밝혔다.

KAI는 뉴스페이스 시장 변화에 대응하고 글로벌 우주 모빌리티 시장 진출을 위해 상업성 높은 재사용발사체, 다목적수송기기반 공중발사체, 우주비행체 등 독자적 우주 모빌리티 사업전략을 수립하고 글로벌 우주 기업들과의 협력을 계획하고 있다.

이번 심포지움에서 강구영 KAI 사장은 다수의 글로벌 선진 우주기업 CEO들과 직접 만나 KAI의 우주사업 발전 방향을 공유했다. 또한 재사용발사체, 우주비행체 등 우주모빌리티 국제공동개발 및 우주 서비스 시장 진출을 위한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KAI는 지난해 ‘글로벌 2050 비전’을 선포하고 우주모빌리티사업을 미래 6대 사업으로 선정했으며 국내외 전문기업 및 기관들과의 협력체계 구축을 추진 중이다.

지난해 10월 현대로템과 ‘우주 모빌리티 관련 신규사업 기획 및 사업화를 위한 상호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우주모빌리티의 사업화를 위한 워킹그룹(실무단)을 구성하고 있다.

또한 올해 우주 모빌리티 사업의 본격 추진을 위해 전담조직을 신설하고 선진 우주기업들과의 공동 개발, 한미안보협의회의(SCM) 참여 등 글로벌 우주 모빌리티 시장 진출을 적극 검토 중이다.

강 사장은 “세계적 우주시장의 경쟁이 치열한 만큼 정부와 함께하는 기술개발은 물론 우주산업의 중추적 역할을 할 수 있는 상업성 높은 사업화가 필요하다”며 “다양한 협력 방안을 모색해 우주 모빌리티 사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갖추고 대한민국 우주경제 실현을 앞당길 것”이라고 말했다.

[신아일보] 우현명 기자

wisewoo@shinailbo.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