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 글로벌 커넥티비티 서비스 '온스타' 국내 시장 진출
GM, 글로벌 커넥티비티 서비스 '온스타' 국내 시장 진출
  • 이정범 기자
  • 승인 2024.04.11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세계 560만명 유료회원 보유, 확장된 디지털 경험 제공…차량 정보 확인한다
2025년형 트랙스 크로스오버 REDLINE. [사진=GM]
2025년형 트랙스 크로스오버 REDLINE. [사진=GM]

제너럴 모터스(GM)가 자사 글로벌 커넥티비티 서비스인 온스타(OnStar)를 한국에서 본격적으로 운용한다.

GM은 이달 8일 트랙스 크로스오버 고객들을 위해 시작한 온스타 서비스를 쉐보레, 캐딜락, GMC 등 향후 국내 시장에 출시되는 GM의 신차 고객들을 대상으로 확대한다고 11일 밝혔다. 

온스타는 글로벌 시장에서 560만 명이 넘는 유료회원을 보유한 GM의 커넥티비티 서비스다. 온스타 서비스 이용자는 모바일 앱을 통해 차량의 원격 제어부터 차량 상태 정보, 차량 진단 기능 등 보다 확장된 디지털 경험을 누릴 수 있다.

먼저 온스타는 국내시장에서 다양한 차량 원격 제어 기능을 제공한다. 서비스 이용자는 모바일 앱에 로그인 후 홈 화면에서 시동 버튼을 누르면 원격으로 시동을 켜고 끌 수 있다. 차량 도어의 잠금 및 잠금 해제, 경적, 비상등 등을 모바일 앱을 통해 제어할 수 있다.

또한 모바일 앱을 통해 언제든지 차량의 최신 상태를 확인 가능하다. 차량 마일리지 정보, 타이어 공기압, 유량, 엔진 오일 수명, 연비 등 다양한 항목의 세부 차량 정보를 한눈에 열람할 수 있다. 교환, 점검 및 수리가 필요한 항목에 대해 이용자에게 알림이 이뤄지며 전국 350여 개에 달하는 GM 서비스 네트워크를 통해 지원받을 수 있다.

국내 시장에는 GM 글로벌 시장 최초로 디지털 활성화 (Digital Activation) 기능도 도입됐다. 차량과 모바일 커넥티비티 서비스를 보다 쉽고 빠르게 연결할 수 있도록 고안된 디지털 활성화 기능은 상담사와의 통화 및 대기 등으로 시간이 소요되던 기존의 서비스 가입절차를 디지털화했다.

온스타 서비스 개시에 맞춰 통합계정 서비스도 새롭게 도입됐다. 통합계정은 기존 사용 중인 고객의 이메일로 계정 생성이 가능하다. 하나의 계정으로 다양한 GM의 브랜드 웹사이트 및 모바일 앱을 이용할 수 있다. 특히 차고 관리 기능을 통해 보유한 GM 차량을 편리하게 관리를 할 수 있어 고객에게 한층 업그레이드된 차량 이용 경험을 제공한다.

윤명옥 GM 한국사업장 커뮤니케이션 총괄 겸 최고 마케팅책임자 전무는 “국내 서비스를 시작하는 온스타는 글로벌 시장에서 GM이 주도해 온 자동차 커넥티비티 서비스의 결정체”라며 “고객에게 국내 환경에 적합한 다양한 자동차 커넥티비티 서비스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jblee98@shinailbo.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