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참여자 98%, 4월 금통위 기준금리 동결 전망
시장참여자 98%, 4월 금통위 기준금리 동결 전망
  • 박정은 기자
  • 승인 2024.04.09 1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 채권시장 심리 '악화'…美 금리 인하 시점 불확실 영향
서울 여의도 금융투자협회. (사진=금투협)
서울 여의도 금융투자협회. (사진=금투협)

시장참여자 98%가 오는 4월 금융통화위원회에서 기준금리가 동결될 것으로 전망했다. 3월 소비자물가지수가 2개월 연속 3%를 기록한데다 내수 회복세가 부진할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다.

금융투자협회는 '2024년 5월 채권시장 지표'를 9일 발표했다. 조사기간은 지난달 29일부터 이달 3일까지며, 채권보유 및 운용관련 종사자(196개 기관, 921명)를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 59개 기관 100명이 응답했다.

종합 BMSI는 95.7(전월 100.0)으로 전월대비 하락했다. 반도체등 제조업 업황 개선으로 수출 경기 회복이 예상되지만, 미국 기준금리 인하 시점에 대한 불확실성이 높아지면서 5월 채권시장 심리는 전월대비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BMSI는 100이상이면 채권가격이 상승(금리 하락)할 것으로 기대하며 채권시장 심리가 양호함을 의미한다. 반대로 100이하일 경우 채권시장의 심리가 위축돼 있다는 뜻이다.

기준금리는 설문응답자 98%가 4월 금통위에서 한국은행이 동결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0.25%포인트(p) 인하와 0.25%p 인상 응답자는 각각 1%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3월 소비자물가상승률이 2개월 연속 3%대를 기록한데다 민간소비 침체로 내수 회복세가 부진할 것으로 내다봤기 4월 금통위에서 현재 금리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보는 전망했다.

금리전망 BMSI는 123.0(전월 117.0)으로 시장금리 관련 채권시장 심리는 전월대비 호전됐다.

미국 근원 개인소비지출(PCE) 물가지수 상승폭이 둔화한 것으로 발표되면서 5월 금리하락 응답자가 증가했다.

물가 BMSI는 107.0(전월 95.0)으로 집계됐다.

3월 소비자물가상승률이 3%대를 유지했지만 농축수산물 가격안정자금 투입 등으로 농산물 가격 안정이 예상돼 5월 물가하락 응답자가 전월대비 증가했다. 

환율 BMSI는 109.0(전월 118.0)으로 환율 관련 채권시장 심리는 전월대비 악화됐다. 미국 경제지표 호조세로 달러 강세가 유지되고, 국내 내수 부진 등으로 원화 강세는 제한됐기 때문이다.

him565@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