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그룹, 조양호 선대회장 일대기 담은 평전 출간
한진그룹, 조양호 선대회장 일대기 담은 평전 출간
  • 장민제 기자
  • 승인 2024.04.08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변화·혁신 리더십으로 글로벌 종합물류기업 키운 업적 재조명
조양호 한진그룹 선대회장 평전.[사진=한진그룹]
조양호 한진그룹 선대회장 평전.[사진=한진그룹]

반세기 넘는 시간동안 한진그룹을 세계적인 종합물류기업으로 이끈 일우(一宇) 조양호 한진그룹 선대회장의 일대기를 정리한 평전이 출간된다.

한진그룹은 8일 경기도 용인시 하갈동 소재 신갈 선영에서 조양호 선대회장 5주기를 맞아 추모제를 열고 고인의 삶과 철학을 되새기는 평전 ‘지구가 너무 작았던 코즈모폴리턴’을 공개했다. 이번 행사에는 고 조양호 선대회장 가족을 비롯한 130여명의 한진그룹 관계자들이 참석해 고인의 넋을 기렸다.

2019년 작고한 조양호 선대회장은 1974년 대한항공에 몸담은 이래 반세기 가까이 대한항공을 글로벌 선도항공사로 이끄는 데 모든 것을 바친 대한민국 항공업계의 선구자다. 특히 대한민국 항공산업이 나아가야 할 방향과 비전을 제시했고 국제 항공업계에서 명망을 높이며 대한민국 항공산업의 위상을 제고해왔다.

올해로 창립 79주년을 맞은 한진그룹은 조양호 선대회장의 타계 이후 추모사업의 일환으로 평전 출간을 준비해 왔다. 추모사업은 정석(靜石) 조중훈 창업주의 뒤를 이어 변화와 혁신을 추구하는 리더십으로 그룹의 미래에 대한 명확한 비전을 제시해 온 조양호 선대회장의 경영 철학을 되새기고, 나아가서는 글로벌 종합물류기업으로서의 발전사를 조명하고자 마련됐다. 

평전 ‘지구가 너무 작았던 코즈모폴리턴’은 총 10개 챕터로 구성됐다. 조양호 선대회장의 세계주의적 철학과 결코 변치 않을 그만의 원칙을 그린 ‘함께해서 멀리 간 아름다운 코즈모폴리턴’을 비롯해 △임직원을 아끼고 아이들을 사랑한 그의 인간적인 면모가 담긴 ‘따듯하게 조용하게’ △카메라 앵글을 바꾸면 똑같은 사물도 새롭게 바라보게 되듯 그의 남다른 식견과 결단을 담은 ‘같은 세상도 다르게 본 혜안의 앵글경영’ △‘몰입의 기쁨을 만끽한 노력가’ △‘얼리&딥 어답터 깊이의 경영공학자’ △‘열공하는 기업, 공부 권하는 CEO’ △‘기준과 원칙’ 작사가, ‘시스템경영’ 작곡가, ‘항공오케스트라’ 지휘자 △절대안전을 향한 도전, 무사고 기록의 비밀 △체육인을 사랑한 체육인 △평창의 승리를 이끈 열정의 민간외교가 등이다.

평전에는 △조양호 선대회장이 ‘수송보국(輸送報國)’의 신념으로 숱한 위기를 극복하고 대한항공을 글로벌 선도 항공사로서 우뚝 설 수 있게 만든 노하우 △이를 위해 차곡차곡 흔들리지 않고 쌓아온 경영철학 △모든 사람들이 각자 역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조율하는 ‘시스템경영론’ 등 그가 생전에 그린 생각과 실천을 세밀하게 풀었다. 

특히 외환위기(IMF) 극복과 스카이팀 결성, 2018 평창동계올림픽 유치 등과 관련해 그동안 공개되지 않았던 일화는 물론, 사진이 취미였던 그가 직접 앵글에 담은 작품 사진들도 다수 수록돼 대한민국 경제·외교사적으로도 중요한 자료가 될 것으로 보인다.

추천사는 조양호 선대회장과 교분이 두터웠던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이 직접 작성해 눈길을 끈다.

손 회장은 “세계 항공 역사에서 조 선대회장과 같이 전문성과 지속가능성에서 탁월한 능력을 보여준 경영자는 없다. 단언컨대, 100년에 한 번 나올 법한 항공전문가”라며 “조 선대회장이 타계한 후에도 대한항공과 한진그룹이 흔들림 없이 성장하고 있는 것은 생전에 그토록 탄탄하고 정교하게 갖춰놓은 시스템의 위력을 방증한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이 책에는 생전에도, 타계 후에도 알려지지 않았던 조 회장의 진면목을 적잖게 볼 수 있는 일화가 많다”며 “책 속에서도 그는 생전처럼 열심”이라며 일독을 권했다.

집필은 미국 경제경영지 포브스(Forbes) 한국판 기자 출신인 이임광 전기작가가 맡았으며, 그룹 관계자 및 지인의 인터뷰를 통해 그들의 생생한 증언을 담았다.

jangstag@shinailbo.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