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 코리아, 중형 SUV ’더 뉴 메르세데스-AMG GLC’ 출시
벤츠 코리아, 중형 SUV ’더 뉴 메르세데스-AMG GLC’ 출시
  • 이정범 기자
  • 승인 2024.04.04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맨 원엔진’·48V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 적용, 강력해진 주행 성능
더 뉴 메르세데스-AMG GLC 43 4MATIC. [사진=벤츠코리아]
더 뉴 메르세데스-AMG GLC 43 4MATIC. [사진=벤츠코리아]

메르세데스 벤츠 코리아는 중형 SUV ‘GLC’의 퍼포먼스 모델 ‘더 뉴 메르세데스 AMG GLC’를 출시한다고 4일 밝혔다.

더 뉴 AMG GLC는 중형 SUV ‘GLC’에 더욱 스포티하고 역동적인 외관 디자인 및 강력한 AMG 드라이빙 퍼포먼스가 결합됐다. 일상에서도 강렬한 존재감과 뛰어난 주행 감각을 선사하는 모델이다. 

이전 세대보다 더욱 확장된 차체, 향상된 출력의 엔진 및 48V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이 적용됐다. 이를 통해 더욱 강력해진 주행 성능을 제공한다. 또 최신 안전 및 편의사양 탑재 등 다방면의 업그레이드를 거쳐 퍼포먼스 SUV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하는 모델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더 뉴 AMG GLC는 SUV 모델인 3세대 완전변경 ‘더 뉴 메르세데스 AMG GLC 43 4MATIC’과 쿠페형 SUV 모델인 2세대 완전변경 ‘더 뉴 메르세데스 AMG GLC 43 4MATIC 쿠페’로 제공된다. 가격은 차주부터 인도되는 SUV 모델이 9960만원, 쿠페형 SUV 모델 가격은 5월 출시 시점에 공개된다.

더 뉴 메르세데스 AMG GLC 43 4MATIC 과 GLC 43 4MATIC 쿠페 모델은 메르세데스 AMG의 ‘원맨 원엔진(One Man, One Engine)’ 철학이 적용됐다. AMG 2.0리터 4기통 엔진(M139)과 AMG 스피드 시프트 MCT 9단 변속기의 조합으로 최고 출력 421ps 및 최대 토크 51kgf·m의 강력한 성능을 발휘한다.

특히 M139엔진은 메르세데스 AMG 페트로나스 F1TM 팀의 기술을 차용해 전자식 모터가 장착된 배출가스 터보차저를 탑재했다. 이는 저속에서도 최대의 파워를 낼 수 있으며 역동적이면서 효율성을 높인 주행이 가능하다.

킬리안 텔렌(Kilian Thelen) 벤츠 코리아 제품, 마케팅 및 디지털 비즈니스 부문 총괄 부사장은 “더 뉴 메르세데스 AMG GLC는 국내에서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더 뉴 GLC에 메르세데스 AMG의 ‘원맨 원엔진(One Man, One Engine)’원칙으로 완성된 강력한 엔진기술이 결합된 모델" 이라며 “고성능 차량의 본고장 아팔터바흐의 정신을 이어받아 최고의 품질과 성능을 자랑하는 더 뉴 메르세데스AMG GLC는 고객들에게 AMG만의 강렬한 퍼포먼스 드라이빙 감각을 선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jblee98@shinailbo.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