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대만 타이중 정기성 전세기 운항
대한항공, 대만 타이중 정기성 전세기 운항
  • 우현명 기자
  • 승인 2024.04.03 0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만 인기 여행지 부상…두 달간 주 3회 운항
대한항공 보잉737-8. [사진=대한항공]
대한항공 보잉737-8. [사진=대한항공]

대한항공은 다음 달 2일부터 6월29일까지 약 두 달간 대만 ‘타이중’으로 주 3회 정기성 전세기를 운항한다고 3일 밝혔다.

운항 스케줄은 화·목·토요일 오후 3시30분 인천공항을 출발해 현지에 오후 5시15분(현지 시간) 도착하고, 타이중에서 오후 6시50분(현지 시간) 출발해 오후 10시40분 인천공항에 도착한다. 투입 기종은 146석(프레스티지 8석, 일반석 138석)을 장착한 보잉 737-8이다.

대만 타이중은 대만 중부에 위치한 도시로 북부의 타이페이, 남부의 카오슝과 더불어 3대 도시로 꼽힌다. 최근 국내 여러 방송 프로그램에서 여행지로 등장하며 대만의 새로운 여행지로 주목받고 있다.

타이중은 동양의 우유니 사막으로 불리는 ‘고미습지’로 유명하다. 대만 8경 중 하나로 꼽히는 담수호 ‘일월담’에서 유람선과 케이블카 체험도 가능하다. ‘펑자 야시장’에서 다양한 먹거리까지 즐길 수 있다.

타이중 정기편 전세기의 경우 일반 항공권과 동일하게 대한항공 홈페이지, 모바일앱 또는 여행사를 통해 구매 가능하다.

대한항공은 기존 인천~타이페이 주 14회, 부산~타이페이 주 7회에 더해 이번 인천~타이중 주 3회까지 운항하며 대만 노선을 총 주 24회 운항하게 됐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대만을 방문하는 고객들에게 보다 편리하고 다양한 스케줄을 제공하고 여행수요가 증가하는 도시로 여객 공급을 지속적으로 늘려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wisewoo@shinailbo.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