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택시 전용' 쏘나타 출시
현대차, '택시 전용' 쏘나타 출시
  • 이정범 기자
  • 승인 2024.04.03 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배 강화된 내구 시험, LPG 2.0 엔진·6단 자동변속기 탑재
쏘나타 택시. [사진=현대차]
쏘나타 택시. [사진=현대차]

현대자동차가 3일 택시 전용 중형 세단 '쏘나타 택시'를 출시했다.

쏘나타 택시는 내구성을 높인 택시 전용 LPG 엔진과 변속기, 타이어가 적용됐다. 넓어진 2열 공간과 다양한 인포테인먼트 및 편의 사양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현대차는 택시의 주행 환경을 고려해 일반 차량 대비 약 2배 강화된 내구 시험 과정을 거쳤다. 내구성을 높인 택시 전용 스마트스트림 LPG 2.0 엔진과 택시 전용 6단 자동변속기를 탑재하고 일반 타이어 대비 약 20% 내구성이 강화된 타이어를 적용했다.

또한 쏘나타 택시는 기존 쏘나타 뉴라이즈 택시 대비 휠베이스를 70mm 늘려 더 넓은 2열 공간을 바탕으로 승객에게 보다 쾌적한 탑승 경험을 제공한다.

쏘나타 택시는 북경현대기차유한공사가 중국에서 제작한 차량이다. 계약·출고 과정, A/S 등 구매 제반 사항은 내수 생산 차량과 동일하다.

쏘나타 택시의 판매 가격은 △법인 및 개인(일반과세자) 택시 기준 2480만원 △개인택시(간이과세자, 면세) 기준 2254만원부터 시작한다. 플랫폼 운송 사업자 및 영업용 택시 사업자에 한해 판매한다.

현대차 관계자는 “쏘나타 택시는 택시 전용 파워트레인을 탑재하고 2열 거주공간을 확대하는 등 특화된 상품성을 갖춘 차량”이라며 “택시 전용 모델로서 차별성을 갖춘 쏘나타 택시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jblee98@shinailbo.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