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교육청, 라오스 비엔티안서 과학축제
인천교육청, 라오스 비엔티안서 과학축제
  • 서광수 기자
  • 승인 2024.04.02 1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창의융합교육캠프 인 라오스’ 개최
(사진=인천교육청)
(사진=인천교육청)

인천시교육청은 지난 1일 라오스 비엔티안에서 과학축제인 ‘글로벌 창의융합교육캠프 인 라오스’를 개최했다고 2일 밝혔다.

‘글로벌 창의융합교육캠프 인 라오스’는 과학교육과 생태전환교육을 주제로 라오스와 인천 학생이 함께 만드는 글로벌 프로젝트로, 인천 학생 30명과 교사 10명으로 구성한 사제동행팀이 진행했다.

행사에는 인도네시아 일정을 마친 도성훈 교육감도 참석해 양국 학생들을 격려했다.

사제동행팀은 빛의 직진과 굴절 현상, 산과 염기의 반응, 보일의 법칙 등 다양한 교과서 속 과학원리를 체험할 수 있는 실험과 첨단과학기술을 이해할 수 있는 드론 체험, 아두이노 활용 실험 등을 준비해 라오스 비엔티안 중·고등학교를 찾았다.

이들은 지속가능한 에너지 사용을 위한 태양광 발전과 저비용으로 말라리아 같은 질병을 퇴치할 수 있는 ‘1달러 원심분리기’ 등의 적정기술 체험도 선보였다. 이를 통해 라오스 학생들과 지속가능한 세상을 위한 인류의 노력에 대해 함께 생각하고 고민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후에는 라오스 학생들이 한국과 인천에 대해 이해할 수 있도록 제기차기와 공기놀이 등 전통문화 체험을 진행했다. 이밖에 VR과 메타버스 등 가상현실로 월미도 등 인천의 대표적인 길을 걷는 경험을 제공했다.

마지막으로 라오스와 인천 학생들이 서로에 대한 존중과 이해를 바탕으로 깊이 교류할 수 있도록 ‘인천-라오스 함께걷기’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도성훈 교육감은 “이번 해외 체험을 통해 학생들이 미래 사회에 필요한 다양성, 개방성, 창의성, 자기주도성 등의 역량을 함양할 수 있길 바란다.”며 “인천과 라오스 학생들이 과학뿐만 아니라 인천의 자랑인 읽걷쓰를 함께하며 환경문제, 글로벌 이슈, 사회문제를 읽고 소통하며 더 나은 세상으로 바꾸고 실천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인천/서광수 기자 

seolov123@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