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文, 어렵게 올린 탑 무너진다고 위로해… 민주 세력 재건 필요"
이낙연 "文, 어렵게 올린 탑 무너진다고 위로해… 민주 세력 재건 필요"
  • 진현우 기자
  • 승인 2024.04.02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미 동맹 부정하는 세력과는 관계 정리하는 선에서 재건 나서야"
"건전 세력에게 캐스팅보트 쥐어주는 것이 국가 위하는 길 될 것"
이낙연 새로운미래 공동대표(왼쪽)와 오영환 새로운미래 총괄선대위원장 (자료사진=새로운미래 제공)
이낙연 새로운미래 공동대표(왼쪽)와 오영환 새로운미래 총괄선대위원장 (자료사진=새로운미래 제공)

이낙연 새로운미래 공동대표는 2일 "문재인 전 대통령이 나한테 '어렵게 쌓아 올린 탑이 무너지니 얼마나 속상한가'라고 위로했다"며 "민주 세력 재건이 필요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BBS라디오 '전영신의 아침저널' 프로그램에서 "윤석열 정부가 마구 사고를 칠 무렵에 우연히 문 전 대통령과 통화를 할 기회가 있었는데 깊은 감동을 받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전날 문 전 대통령은 이재영 민주당 경남 양산을 후보 지원 유세에서 윤석열 정부를 향해 "70 평생에 이렇게 못하는 정부는 처음 본다"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을 비롯해 조국혁신당, 새로운미래 등 민주당계 정당 이름을 하나하나 거론하며 "야당들이 함께 좋은 성적을 거둬서 정말 정부가 정신 차리도록 해줘야 할 것 같다"고 강조한 바 있다.

이 대표는 '결국 야권은 다시 원팀으로 가지 않겠는가'란 진행자의 질문에 "원팀으로 간다기보단 재건해야 될 것"이라며 "지금처럼 지도자들이 사법리스크를 안고는 정권을 심판할 수가 없는 것 아니겠는가. 어떻게 범죄인이 검사를 심판할 수 있겠는가"라고 말했다.

이어 "사법리스크가 없는 사람들을 앞줄에 세우는 그런 식으로 해야 한다"며 "한미 동맹 부정 세력과는 관계를 정리하는 선에서의 재건이 필요하다"고 부연했다.

민주당이 주도하는 범야권 비례용 위성정당인 더불어민주연합에 참여하고 있는 진보당을 배제한 '범민주당계' 재건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 대표는 당의 낮은 지지율과 관련해선 "거대 양당이 '죽느냐 사느냐' 싸움하다 보니까 국민들도 두 편으로 나뉘어서 싸우고 있는 양상"이라며 "중간에 끼어있는 '건전 세력'들의 숨 쉴 틈이 점점 좁아지는 대단히 불행한 양상"이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양자택일한다는 것은 스스로 불행 속으로 빠져들어가는 것"이라며 "그러지 않도록 제3의 세력들, 건전 세력들에게 캐스팅보트를 쥐어주는 것이 국가를 위하는 길이 될 것"이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hwjin@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