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빗, 김민승·최윤영 공동 리서치센터장 체제로 개편
코빗, 김민승·최윤영 공동 리서치센터장 체제로 개편
  • 박정은 기자
  • 승인 2024.04.02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석문 전 센터장은 리서치센터 고문
오세진 대표 "투톱 체제 시너지 발휘해 가상자산업계 싱크탱크 자리매김할 것"
(사진=코빗)
김민승 코빗 리서치센터장(좌). 최윤영 코빗 리서치센터장(우).(사진=코빗)

코빗은 김민승·최윤영 연구위원을 공동 리서치센터장으로 선임했다고 2일 밝혔다.

김민승 센터장은 2021년 코빗에 합류해 정석문 전 센터장(현 코빗 리서치센터 고문)과 함께 코빗 리서치센터를 설립한 주역이다. 현재 코빗 리서치 보고서 검수 및 발간을 비롯해 금융 당국 등과의 커뮤니케이션을 맡고 있으며, 다수 언론에 블록체인과 가상자산 관련 칼럼도 연재 중이다.

김 센터장은 코빗 입사 이전인 2018년부터 이미 여러 블록체인 스타트업에서 전략기획 업무를 수행했다. 또 블록체인 업계 근무에 앞서 약 5년 동안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로서 경력도 보유하고 있어 블록체인 및 가상자산의 비즈니스, 시장, 기술적인 측면을 두루 이해한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최윤영 센터장은 2022년부터 코빗에서 근무하면서 코빗 리서치 기획 및 집필 업무를 비롯해 금융 당국과의 커뮤니케이션 등도 담당하면서 여러 가상자산 관련 방송에도 출연하고 있다.

최 센터장은 글로벌 경제 상황에 대한 날카로운 분석과 예측이 강점이다. 미국 스미스대학교(Smith College)에서 경제학을 전공한 후 미국 미시간 주립대 금융공학 석사, 서울대학교 경영대학에서는 파이낸스 전공으로 경영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특히 최 센터장은 코빗 입사 이전에 삼성글로벌리서치(구 삼성경제연구소) 및 하나금융경영연구소에서도 근무했었으며 경제 전문가로서 가상자산과 기존 자본시장을 아우르는 통찰력이 돋보인다는 평이다.

오세진 코빗 대표는 "이번 리서치센터 개편으로 두 센터장의 경험과 전문성이 시너지를 발휘해 코빗 리서치센터의 연구 역량이 한층 강화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코빗 리서치센터는 명실상부한 국내 가상자산업계의 싱크탱크로서 가상자산 시장의 건전한 성장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him565@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