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디야커피 신임 대표에 김상수 전 롯데마트 본부장
이디야커피 신임 대표에 김상수 전 롯데마트 본부장
  • 박성은 기자
  • 승인 2024.04.01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립 23주년 기념식…문창기 회장 "가맹점 활성화 주력"
김상수 이디야커피 신임 대표. [사진=이디야커피]
김상수 이디야커피 신임 대표. [사진=이디야커피]

국내 최대 카페 가맹점을 보유한 이디야커피 신임 대표에 김상수 전 롯데마트 신규사업본부장이 선임됐다. 

이디야커피는 1일 서울 강남 본사에서 창립 23주년 기념식을 연 가운데 김상수 전 롯데마트 신규사업본부장을 신임 대표로 선임했다.  

김 대표는 롯데백화점 입사 후 마케팅과 상품 등 사업부서를 거쳐 29년간 유통 분야에서 경험과 전문성을 쌓아왔다. 특히 롯데그룹 유통군HQ에서 본부장과 롯데마트 신규사업본부 본부장으로 재직하면서 유통 및 신규사업 전략 수립과 실행을 이끌었다. 

김상수 신임 대표는 “이디야커피의 신임 대표이사로서 우선적으로 가맹사업 성장과 발전에 기여하고자 한다”며 “가맹점, 협력사 및 임직원과의 상호협력과 상생을 기반으로 국내외 고객이 다시 찾을 수 있는 긍정의 이미지를 제고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기념식에서는 또 문창기 회장이 올해 경영방향으로 △신속하고 차별화된 제품개발 통해 가맹점 활성화에 총력 △열정과 화합으로 위기를 극복해온 ‘이디야정신’ 발휘 △적극적인 해외사업으로 성장 모멘텀 확보 등을 제시했다.  

문 회장은 “가맹점 매출 활성화를 위해 어려운 현실에서도 전 임직원이 한 마음 한 뜻으로 협력하는 것은 물론 보다 혁신적이고 새로운 시각으로 모든 업무를 추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는 이어 “가맹본부와 가맹점이 함께하는 제1의 경영철학인 상생의 중요성을 잊지않고 더 나은 고객 경험을 위해 디테일한 부분까지 힘써야 한다”며 “언제나 좋은 품질과 최고의 맛을 제공한다는 이념 아래 어떠한 경우에도 기본과 원칙을 철저히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디야커피는 20년 동안 ‘서현역점’을 장기 운영한 이헌주 가맹점주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 

parkse@shinailbo.co.kr